[모금완료/긴급구조] 9마리, 배설물과 뒤엉킨 채 아기까지 낳을 위기


 


 


구더기가 들끓는 배설물 속의 개 9마리


 


케어care(. 동물사랑실천협회) 는 강원도 낙산사 근처의 공터에 버려진 채


구더기가 들끓는 배설물 속의 개 9마리에 대해 어렵게 구조 결정을 내리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9마리가 지붕도 없이 뜬 장 속에 방치돼 있고,


온 몸이 옴이나 모낭충에 걸린 듯 피부가 다 벗겨지고 있으며


구더기가 가득한 오물 속에 여러 마리의 개들이 한 데 엉켜 있는데


그 중에 한 마리는 임신까지 되어 곧 그 배설물 속에서 출산을 해야 하는 긴박한 상황입니다.


 


밥이나 물도 없이 방치된 채 주인은 거의 나타나지 않고,


주인이 지적 장애인이라 환경 개선으로 해결할 수 없는 사안입니다.


 


 


 


최악의 환경, 그리고 건강하지 않은 개의 상태


 


정말 이제 시민단체의 힘으로 감당할 수 없을 지경입니다.


 


구조 당시에 필요한 기금이야 어떻게 해서든 모금할 수 있으나,


이슈가 끝난 후 지속적인 케어에 드는 모든 비용은 그동안 고스란히 단체의 몫이었습니다.


 


또 케어는 예쁘고 작은 아이들을 지자체 보호소에서 데리고 나와 입양을 보내는 활동이 아니라,


전국적으로 가장 긴급한 동물들을 구조하기 때문에,


케어의 보호동물들은 신속하게 입양을 가기도 어려운 사정이 있어 보호소의 공간은 늘 부족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또 다시 어떠한 곳에서도 도움을 받지 못한다는 9마리 개들에 대해


어렵게 구조결정을 내리게 된 것은,


그 개들의 환경도 최악이지만, 모두 건강하지 않은 상황이었으며,


출산까지 해야 하는 개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구더기가 들끓는 환경에서 개들은 2년 이상 있었다고 합니다.


 


 


 


케어가 더 왕성하고 체계적인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케어가 긴급구조활동과 학대사건해결 뿐만 아니라,


정책 입법활동, 교육, 캠페인, 실태조사에 많은 활동가를 투입,


더 왕성하고 체계적인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현재의 상근자 수로는 절대 부족입니다.


지금보다 상근자가 10여명은 더 늘어야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습니다.


 


그러려면 한 달 고정 3천만원은 더 재정이 확보되어야 합니다.


끝내주게 일 잘한다. 동물들을 위한 케어, 최고다!”라는 소리 들을 수 있도록 더 열심히 하고 싶습니다.


 


더 많이 지원하고 응원해 주세요.


정기 후원금을 조금 더 늘려 주시고 정회원들이 배가될 수 있도록 널리 홍보해 주세요.


 


 




견사 근처에 제대로 치워지지 않고 있던 배설물과 기타 오물덩어리


 


 



 



 



 


몸에 피부병이 생기고, 공터나 철창 안에 방치되어 있던 개들


 


 



 



 


개들이 먹고 있던 밥은, 일반적인 개사료가 아닌 짬밥.


 


 



 


 

 


소중한 후원금은 해당 동물의 치료 후,


남은 금액이 있다면 다른 동물의 구조활동 및 치료에 사용하겠습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