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tzzi] 호란, 세상 가장 온화한 보금자리에서​

동물권단체 케어가 고양이 공장에서 구조한 하이엔이 호란이라는 새 이름과 가족을 만났습니다.
호란을 따뜻하게 품어주는 보금자리가 있어 참 다행입니다.

차가운 철장 대신 포근한 온기 속으로

호란이는 그 끔찍한 고양이 공장에서 기적적으로 구조된 페르시안 믹스의 여자아이다. 수요일마다 강아지들을 산책시키거나 청소를 돕는 등 봉사활동을 하던 아내 아릭스 씨는 구조되어 온 호란이에게 금세 마음을 빼앗겼다. 다른 고양이들보다 어른스럽고 조용한 그 물색 눈동자를 어째서인지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다.

반려묘와 반려인의 사이에는 흔히 간택이라는 표현이 자주 사용되곤 하지만 운명이나 인연이라는 단어가 더 어울릴 법한 이끌림도 존재한다. 언젠가 보호소의 아이들을 입양하고 싶다고 생각했던 남편 형준 씨도 호란이를 데려오는 것을 반대할 리 없었다. 고양이 공장에서 구조되었던 아이들 중에 가장 마지막까지 보호소에 남아 있었던 호란이는 그렇게 새 보금자리를 찾았다.

호란의 풀 스토리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