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금완료]일주일 굶긴 개들, 막걸리까지 먹이는 학대

 

 

일주일 굶긴 개들, 막걸리까지 먹이는 학대

 

 

두 마리의 개들, 일주일 굶긴 후 막걸리 먹여.

 

한 여성이 자신이 기르는 강아지 두 마리의 사진을 올리며,

일주일을 굶겼다. 그 후 막걸리를 먹였다. 결국 구토를 한다는 내용의 글

 SNS에 자랑스럽게 올려 많은 이들에게 공분을 산 사건이 있었습니다.

 

 

 

<당시, SNS에 올라온 사진과 글>

 

사진 속의 개들은 막걸리를 먹고 있었는데 그 중 한 마리는 뼈가 앙상하게 말라 있었고,

한 마리는 먹은 후 바로 심각하게 구토를 하는 장면이었습니다.

 

동물단체 < 케어 > 는 즉각 해당 사건을 고발하여 학대를 스스로 주장한 범인을 결국 찾아냈고,

사건 속의 개들 중 살아남은 페키니즈를 가까스레 구출할 수 있었습니다.

(조사 결과, 해당 사건은 이미 수년 전 일이었습니다.)

 

학대자가 기르던 개는 시추 종과 페키니즈 종이었는데,

사진 속의 앙상하게 뼈만 남은 채 말라있던 시추 종은 이미 죽은 후였고,

페키니즈만 살아남아 있었습니다.

그러나 구조가 된 페키니즈의 상태도 그야말로 최악이었습니다.

 

 

 

부산에 사는 학대자로부터 페키니즈 구조 후 서울의 연계 병원에 입원 중

 

케어에서 부산으로 달려 가 구조한 페키니즈는 현재 병원치료를 받고 있으나,

그 동안 전혀 보살핌이 없었던 듯 발톱이 살을 파고 들 정도로 구부러져 있었고 몸 상태가 좋지 않습니다.

정성껏 치료 중이니 잘 회복되리라 생각합니다.

페키니즈가 건강을 회복하고 새로운 가족을 만나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주세요.

 

케어는 현재 끊임없이 전국적으로 학대 받은 동물을 구조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구조활동비용과 치료비용이 현저히 부족한 상황입니다.

 

케어가 위급한 상황에 놓인 동물을 지속적으로 구조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감사합니다.

 

 

 

 

<케어 구조대에서 페키니즈를 서울로 이송하고 있다.>

 

 

 

<발톱이 발가락으로 파고 들 것 같다.>

 

 

 

 

해당 모금은 완료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