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구조 및 격리조치-모금완료] 뼈만 남은 채 죽어가던 포인터, 경남 창원

[긴급구조] 경남 창원시에서 굶어죽어가고 있던 개 한 마리

경남 창원시 대암산 나들목 부근에 개 한 마리가 굶어 죽어가고 있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사진에 나와있는 개를 본 순간, 케어의 활동가들은 경악했습니다.

현재 우리 케어도 동물을 더 보호할 공간의 여유가 없으나,

그렇다고 외면할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갈비뼈가 드러날 보일 정도로 마른 몸, 이미 구부러져 펴지지 않는 다리,

홀쭉하게 붙어버린 뱃가죽,  제대로 서 있기도 불편한 듯 구부정한 포인터의 모습은

한 눈에 보기에도 매우 심각해 보였습니다.


 

케어에서는 경남이라는 먼 거리를 달려가기 전에,

먼저 해당지역의 담당 공무원에게 연락을 하여

학대받은 개를 견주와 격리 조치하여 병원으로 긴급 이동해달라고 요청을 하였습니다.


창원시 담당 공무원들은 제보자와 함께 달려 가 긴급 격리 조치를 해 주셨고,

케어에서는 포인터가 입원한 병원과 치료에 대해 상담하고 있는 중입니다.

그런데 상태가 너무 심각합니다.

마른 몸도 몸이지만, 이미 말기의 심장사상충이 있어 당장 입원 도중 잘못될 수도 있다고 합니다.

또 너무 몸이 말라 있어서 심장사상충 치료를 당장 들어갈 수도 없다고 합니다.

현재 영양식을 공급받고 안정을 취하고 있긴 합니다만,

혹여나 잘못될 수 있는 것도 받아들여야 할 상황입니다. 

우리 모두의 간절한 염원으로 포인터가 살아날 수 있길 바랍니다.

또 포인터가 살아난다고 해도 임시보호처나 입양처도 절실히 필요합니다.

케어의 보호소와 입양센터는 더 이상 동물들이 들어올 공간이 없습니다.

많은 곳에 퍼 날라, 임시보호처나 입양처를 알아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해당 모금은 완료되었습니다.


보내주신 소중한 후원금은 해당 동물의 치료 후,
남은 금액이 있다면 다른 동물의 구조활동 및 치료에 사용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