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금완료] 치매 걸린 주인에 의해 방치된 개 40마리

[해피빈모금] 치매 걸린 주인에 의해 방치된 개 40마리
<더러운 환경에 방치되어 있던 시츄 40마리의 모습>

40마리의 개들이 개장 속에 빡빡하게 갇혀 오물과 굶주림에 방치되다.

 

지난 2, 부천의 한 동네에서 80이 넘은 할아버지 한 분이 40여마리의 개를 키우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습니다.

한 건물의 1층에서 20여개의 철장 안에 40여마리의 강아지를 키우고 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케어에서는 처음 제보를 받고는 애니멀호더인줄 알았습니다.

 

너무나 좁은 곳에서 너무 많은 강아지를 키우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할아버지를 돌보시는 분과 전화 통화를 해보니, 처음 개를 키우게 된 목적인 번식이었습니다.


 

시츄 한 두마리를 키우면서 새끼를 낳아 팔았더니, 돈이 되었고 그 이후 할아버지는 돈을 벌기위하여 번식장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치매에 걸려 강아지 관리를 하지 못 하게 된 할아버지

 

시츄 새끼를 팔며 돈을 벌던 할아버지는 어느 날 치매에 걸리게 되고, 그 이후로 강아지의 관리를 전혀 하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치매에 걸린 할아버지는 3년째 구청과 동네 주민의 민원에도 꿈적도 하지 않고 불어난 강아지를 방치하고 있었습니다.

 

처음 케어 구조대가 방문했을 때, 개가 있는 철장 안에는 오물이 쌓여 있었고 바퀴벌레가 기어 다니고 있었습니다.

 

시츄를 병원으로 옮기기 위해 케이지를 들어 올릴 때마다 똥과 오줌이 흘러내렸습니다.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새끼와 어미견도 있었습니다.

 

 

 

구조 후, 부천시 유기동물보호소와 케어의 병원에 가게 된 강아지 40마리

 

케어 구조대는 돈을 요구하는 개들의 주인에게 돈을 주고 40마리를 전부 매입하였고 이중 7마리의 강아지를 우선 케어 연계 병원으로 이동시켰습니다.

 

나머지 강아지는 일단 부천시 유기동물 보호소에 입소를 하였다가 공고기간이 지난 후, 제보자님과 케어가 입양을 보낼 계획입니다.

 

태어날 때부터 더러운 환경에서 방치되었던 작은 강아지들

 

케어의 품으로 들어온 7마리의 작은 시츄가 건강을 되찾고 좋은 가족을 만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주세요!






<더러운 환경에서 방치되고 있었던 시츄>





<케어 구조대와 함께 이동을 하고 있는 시츄>



해당 모금은 완료되었습니다.

보내주신 소중한 후원금은 해당 동물의 치료 후,

남은 금액이 있다면 다른 동물의 구조활동 및 치료에 사용하겠습니다.



케어에서는 번식업을 하던 주인에게서 40마리의 시츄를 150만원에 구입하였습니다.

구입 비용은 모금이 안 되므로, 통장으로 모금을 진행합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