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금마감] 다친 상처가 썩어 들어간 백구, 루시를 살려주세요

[해피빈모금] 다친 상처가 썩어 들어간 백구, 루시를 살려주세요
<병원으로 이송되었을 당시의 사진>

아파 보이는 백구를 데리고 가지 않으면 개장수를 부르겠습니다.

경기도의 한 마을 주민 여러분이 케어 구조대에게 개 한 마리를 데리고 가라며 제보를 해주셨습니다.

며칠 전부터 아파보이는 백구가 마을에 흘러들어왔습니다.

마을 주민 분은 오늘 백구를 데리고 가지 않으면 개장수를 부르려 한다는 말씀과 함께 개를 빨리 데리고 가라고 하셨습니다.

깜짝 놀란 케어 구조대는 마을 여기저기를 바삐 돌아다녔습니다.

그러던 와중 마을 어귀에 있는 커다란 바위 뒤에 숨어있던 백구 한 마리를 찾을 수 있었습니다.

사람을 무서워하는 백구에게 케어 구조대가 조심스레 다가갔습니다.

백구에게 다가갈수록 썩는 냄새가 진동을 하였고, 다친 목 주변에는 수없이 많은 파리가 들러붙어있었습니다.

<마을에 있는 바위 뒷편에서 발견된 백구, 루시>

수백 마리의 구더기가 달라붙어 있었던 백구의 상처

어떻게 다쳤는지 알 수 없지만, 백구의 목은 무엇에 물린 것처럼 찢겨져 있었습니다.

백구를 잡아 상처를 살며시 들어보자 이미 수백 마리의 구더기가 살을 다 파고든 상태였습니다.

상처가 난 지 오래되었는지 백구의 목 주변이 이미 썩어 들어가고 있는 상태였습니다.

수많은 파리 떼와 구더기, 숨쉬기도 힘든 썩은 냄새.

얼마나 오랫동안 홀로 아파했던 것일까요?

 

 

 

<병원으로 이동한 백구, 루시> 


루시라는 새로운 이름이 생긴 백구

구조된 백구는 급히 동물병원으로 이송되었습니다.

담당 수의사 선생님께서는 썩은 피부 안으로 구더기가 너무 많이 파고 들어있다고 하셨습니다.

보통은 핀셋으로 구더기를 제거하지만, 이렇게 많은 구더기는 처음 본다는 말씀과 함께

구더기를 제거할 수 있는 특수 약품을 사용할 수 밖에 없다고 하셨습니다.

치료를 하면서도 이런 경우는 처음 봤다고 계속 말씀을 하셨습니다.

백구는 루시라는 새로운 이름이 생겼습니다.

루시가 치료를 무사히 마치고, 건강한 모습으로 새로운 가족을 만날 수 있도록 응원해주세요.

 

 

 

 

▣▣▣ 루시의 후원계좌 ▣▣▣

모금통장 : 하나은행, 350-910009-42804, 예금주 케어

 

후원금 입금방법:

보내시는 분 성명에 모금제목에 공지된 모금코드 숫자2자리를 함께 적어주세요.

() 후원자명+모금코드(2자리) 홍길동05

 

 

 

해당 모금은 마감되었습니다.

 

루시는 치료 완료 후 안정되면 알려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