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어TV] 돌고래 폐사 직후, 울산남구청 고래관광개발과 과장의 말

This post is last updated 1317 days ago.

울산 남구는 예산 2억원을 들여, 무자비한 돌고래 사냥으로 악명이 높은 일본 다이지에서 포획한 돌고래 두 마리를 시민단체들의 반대를 무시한 채 데려왔습니다.
남구청 측이 바다에 살던 돌고래를 얼마나 잔인하고 무식한 방식으로 육지로 이동 시키는지 그 과정을 살펴 봤었는데요. 결국 폐사했다는 돌고래 소식도 들려드렸지요.

돌고래 사업의 담당자인 남구청 고래관광자원과 과장은 돌고래가 폐사한 뒤, 과연 뭐라고 말했을까요?
동물권단체 케어가 그 실상을 영상으로 낱낱이 공개합니다.

본 영상은 울산남구청 측에 요청하여 공식적으로 진행된 인터뷰임을 미리 밝힙니다.

언제나 동물들의 편으로 남겠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공유하기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One Response

김영주에게 댓글 남기기 댓글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