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이 썩어 들어가는 고통에서도 가족을 지켰습니다.

This post is last updated 32 days ago.

아빠는 목이 썩어 갔습니다. 어려서 채워진 목줄은 줄이 풀리며 떠돌게 되었고 몸집이 커지며 목줄은 살을 조이다 못해 파고들었습니다.


벌겋게 벌어진 살. 고름과 핏물로 범벅된 목 부위는 새까맣게 타 들어가는 듯 보입니다.


케어는 김포시에서 목이 괴사 되어 돌아다니는 개가 있다는 제보를 받고 현장 답사 후 구조계획을 세웠습니다. 모든 동물을 다 구조할 순 없다 하더라도, 심각한 상해 동물, 고통으로 죽어가는 동물만큼은 외면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오늘, 하늘이 도왔는지 구조에 성공했습니다.


몸집이 자라 목줄이 살을 파고들어 썩다 못해 얼굴까지 부어버린 개는 어느새 아빠가 되어 있었고, 엄마 개와 새끼를 지키고 있었습니다. 목이 썩어 들어 죽을 것 같은 고통을 느끼는 상황에서도 말입니다.


케어 구조팀은 병원으로 달려가고 있습니다. 죽기 직전 구조된 아빠 개. 떠돌며 경계심으로 구조가 어려웠던 아빠 개. 그러나 결국 케어 품으로 들어와 준 대견한 아빠 개가 반드시 회복되어 건강을 되찾을 수 있도록 긴급 치료비를 소액 릴레이로 모아 보고자 합니다.


케어의 재정은 늘 어렵습니다. 늘 부족한 상황에서 최선을 다 하는 케어에 힘이 되어 주세요.


*안전하고 공포심을 느끼지 않도록 구조하느라, 구석에 몰린 상태에서 오랫동안 달래주며 가슴에 줄을 걸었습니다.


🙏🏿긴급 릴레이 모금 ‘2천원’
모금통장 – 하나은행 350-910009-40504 케어( 입금 시 홍길동 07을 붙여 주세요)


🙏🏿정회원으로 케어의 가족이 되어 힘을 모아 주세요!
회원가입: 프로필 참조


💗정기후원 – 하나은행 350-910009-41104 케어

외화통장 – 하나은행 395-910005-59738 케어

paypal:(페이팔)-
➡https://www.paypal.me/fromcare
➡이메일: donate@careanimalrights.or.kr

공유하기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