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트

“2018년 05월 14일 새벽” 모란시장 불법 강아지 판매 현장

한 제보자로부터 모란시장에 아직까지도 반려동물 무허가 판매를 한다는 제보를 받았습니다.
판매 대상은 아기 강아지와 아기 고양이들…판매된 강아지나 고양이가 끌려가는 곳은 건강원.
아기 강아지가 더 몸에 좋다는 이야기에 태어난 얼마 안 된 강아지들은 그곳으로 끌려가 죽을 시간만 기다리게 됩니다.

작은 발이 빠지는 철장에 갇혀있는 강아지들

제보를 받고 현장으로 가는 길 한 초보 활동가가 나비탕이 무엇인지 질문을 하였고 질문을 들은 선배 활동가가
아기 고양이가 어리고 더 유연하여 관절에 더 좋다는 괴변 때문에 나비탕이 된다는 설명을 듣자마자 활동가의 커다란 눈망울에서 눈물이 흘렀습니다.

“끔찍한 모란시장” 그곳에 도착하다

케어 구조대는 이를 막기 위해 모란시장 무허가 판매장을 급습하겠다는 경고와 함께 출발하였습니다.
하지만 경고를 들은 판매자들은 처벌을 받을까 무서웠는지 이미 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고양이 12마리,
강아지 5마리의 동물만 버리고 판매자들 모두 종적을 감춘 후였습니다. 이미 유기된 동물들을 돌볼 사람은 없었으며
심지어 태어난 지 2~3개월 밖에 되지 않아 그대로 있을 수 없어 케어 구조대가 아기 동물들 모두 구조했습니다.

처음 본 구조대의 손길도 그저 좋기만 강아지들

어린 강아지들에게 치명적인 전염병…

무사히 구조된 아기동물들은 모두 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입원하였습니다.
전염병 검사에서 어린 강아지에겐 치명적일 수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와 파보 바이러스가 발견된 1마리 아기 강아지.
응급으로 처치를 하고 잠복기 일수 있는 강아지들 중 2마리 강아지는 다행히도 마음 따뜻한 활동가의 품으로 입양을 갔습니다.
그러나 남은 3마리 강아지들은 계속 병원에서 세심한 치료를 받던 중 결국 두 마리 어린 강아지들은 별이 되었습니다.

다행히 살아남은 한 마리 강아지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바로 센터 입소는 어려워 임시 보호가정으로 이동하였습니다.
구조한 활동가들은 동글동글 까만 얼굴이 매력적인 강아지에게 제트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임시 보호가정으로 이동한 후에도 제트는 설사와 기침 증상이 계속적으로 이어져 치료와 돌봄을 받았고
임시 보호가정에서 너무나 정성껏 잘 돌봐주신 덕분에 현재 제트는 건강을 되찾았습니다.

임시 보호가정에서 건강을 되찾은 귀염둥이 제트

계속 무럭 무럭 크는 중인 제트

힘든 시간을 이겨낸 제트는 사람이 너무 좋아서 방금 만난 사람도 가족처럼 반갑게 대해주는 천사 같은 친구입니다.
죽음의 문턱에서 살아난 귀여운 제트에게 의지할 수 있는 따뜻한 품을 내어줄 가족이 되어주세요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센터점
☞ 전화번호 : 070-42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