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완료

저스틴

폐허가된 흑석동의 재개발 지역

지난 5월, 동물권단체 케어는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재개발지역에 위치한 한 폐가에 여러마리의 고양이가 방치된 채로 지내고 있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곰팡이와 오물로 가득한 집안 내부

자세한 상황을 확인해 보니 세입자의 월세가 계속 밀리고 6개월이 넘도록 연락이 두절되자 집주인이 경찰 대동 하에 문을 열고 들어갔고

장시간 방치되어 죽어있는 고양이

엉망이 된 집 안에 고양이 사체는 물론 살아남은 수 마리의 고양이들이 처참한 꼴로 지내고 있는 광경을 목격하게 된 것이었습니다.

불안감에 휩싸인 흑석동 고양이들

케어 구조대가 긴급하게 출동한 현장. 철거가 점차 진행되어 가는 적막한 재개발 지역에선 오고가는 사람들 대신 몇몇 고양이만이 사람을 경계하는 눈빛을 곳곳에서 빛내고 있었습니다.

곳곳에 곰팡이와 오물 그리고 각종 생활 용품들이 함께 굳어있다.

한 때는 누군가의 소중한 삶과 시간이 머물렀을 이 곳.
집 내부에는 온갖 배설물과 썩은 오물로 인해 발생한 악취가 가득했고,

열악한 환경에서도 자신의 새끼를 돌보는 어미고양이

한 켠에는 눈도 채 뜨지 못한 작은 생명을 온 몸을 웅크린 채 지키고 있는 어미고양이도 있었습니다.

와장창 깨져있는 집안의 유리창

날카롭게 깨진 유리창을 통해 집 밖을 드나들 수 있었던 것이 오히려 다행인 상황이었을까요. 배가 고파 어쩔 수 없이 창문 밖으로 나갔지만 집 안에서만 살아왔던 고양이들에게 길 위의 삶 역시 절대 녹녹치 않았을 것입니다.

조심스레 아이들을 옮기는 케어 구조대

케어는 4일 간에 걸쳐, 끔찍한 지옥으로 변해버린 집 내부와 위험한 길 위에서 버티고 있던 방치 고양이 18마리를 무사히 구조하였습니다.

동물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고양이

어미고양이 뿐만 아니라 태어난지 얼마 되지 않은 새끼 고양이들까지 긴 시간동안 사실상 아무것도 먹지 못한 상태였기에 손만 가져다 대도 가느다란 갈비뼈가 느껴질 만큼 마르고, 병든 상태였습니다.

이제 시작일 뿐입니다. 쇠약해진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가슴으로 품어줄 새 가족. 세상에 둘도 셋도 아닌 오로지 하나인 우리 고양이들의 가족찾기 대장정을 시작합니다.
어두운 터널을 막 지나온 18마리 고양이의 찬란한 묘생에 동행해주세요~!

[폐허에 버려진 가냘픈 생명들]
긴급구조, 폐허에 버려진 고양이 18마리 구조 소식글

폐허에 버려진 흑석동 고양이 사건 케어TV 영상

[함께 구조된 고양이들]
▶ 발라당 개냥이 피넛 이야기
▶ 흑석동 왕고 먼지 이야기
▶ 말괄량이 공주 데이지 이야기
▶ 뱃살공주 월넛 이야기
▶ 사루의 껌딱지! 비아 이야기
▶ 조용조용 모범생 비버 이야기
▶ 비아의 껌딱지! 사루 이야기
▶ 왕소심쟁이 그래미 이야기
▶ 새침데기 흑이 이야기

♥귀여운 인상파 저스틴♥

샤이샤이 샤이보이~! 부끄럼쟁이 저스틴! *_*

부끄부끄 하면서도 만지면 적극적으로 더 만지라고 들이대는 대담한 상남자에요!

방치 되어있는 동안 끼니를 많이 거른탓이였는지 처음에 사료를 허겁지겁먹어 마음을 아프게했던 저스틴은
편식하는 법 없이 밥도 정말 잘먹는 귀염둥이가 되었답니다.

사람의 손길도 많이 그리웠는지 한번 만지면 언제까지고 계속 부비부비한답니다~

“카메라 인거 냐용”

잘생긴 외모로 바라볼때면 훈남 오빠미가 뿜뿜!
아직은 낯선환경에 어색해 하지만 간식 하나면 끝!
엉덩이를 토닥이면 기분좋아 발라당 한답니다~

간식이다!

긴장할때의 표정이 미간에 주름이 잡힌것 처럼보여 더욱 귀여운 저스틴의 완벽한 외모에 빠져보세요~

♥귀여운 인상파 저스틴♥

사람에게도 무척이나 친화적인 우리 저스틴의 평생 반려인을 찾습니다!

♥동글동글 귀여운 저스틴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퇴계로센터점
☞ 전화번호 : 070-41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fals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