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

낙산사 근처 공터에 버려지다시피 2년 이상 방치된 여러 마리의 개

강원도 낙산사 근처의 공터.
구더기가 들끓는 배설물 속에서 지붕과 가림막도 없이 뜬장 안에 갇혀있던 11마리의 개와 강아지.

지붕과 가림막도 없는 뜬장에 갇혀 있던 아이들

물그릇은 텅텅 비다 못해 뿌옇게 먼지가 쌓여있었고, 밥그릇은 이미 파리와 구더기의 차지가 되어있었습니다.
강아지들의 밥그릇에는 악취 나는 썩은 음식쓰레기만이 남아있었습니다.

아이들은 구더기가 들끓는 배설물과 뒤엉켜있었습니다

음식물 쓰레기, 흔히 ‘짬밥’이라고 하는 것들이 전부였습니다

짧디 짧은 줄에 묶여, 음식물쓰레기만 먹으며 자란 화이와 화랑이(화이의 형제)

곰팡이 피부염을 이겨낸 화이

그 곳에 있던 모든 개의 피부는, 옴진드기와 모낭충이 들끓어 썩다 못해 벗겨져 나간 상태였습니다.
구더기가 가득한 오물 속에 생살이 노출된 채 여러 마리의 개가 뒤엉켜있던 그 당시 상황은 정말 끔찍했습니다.

좁은 철장에 갇혀 학대받던 아이들

피부병에 시달린 채,더러운 환경에 그대로 방치되어있던 개들

피부가 썩다 못해 벗겨진 최악의 상태였습니다

정신, 분노 조절 장애를 가진 주인이 2년 동안 뜬장에 개들을 방치하고 오물과 썩은 음식을 주며 구타와 학대를 했다는 목격자들의 진술내용.
그 진술내용을 토대로 기나긴 설득 끝에 주인의 동의를 얻어, 케어 구조대는 11마리 모두를 긴급 구조하였습니다.

극심한 피부병에 시달리던 이 아이들에 대해 더 자세히 알고 싶으신가요?
화이의 형제 화랑 사연 보러가기

즉시 병원으로 이송된 화이와 아이들.
화이는 구조 당시 머리부분에 곰팡이 피부염을 가지고 있었지만, 꾸준한 병원치료와 약욕 덕분에 완치되었습니다.
현재는 누구보다 건강해진 화이랍니다 🙂

♥’화이야!’하고 부르면 ‘왕!왕!’하고 대답하는 영리한 아이, 화이♥

장난치고 놀기를 굉장히 좋아하는 자유분방한 성격의 화이.
매우 영리해서 ‘화이야!’라고 부르면 ‘왕!왕!’하고 대답을 하는 똑똑한 친구랍니다 😀

티없이 맑고, 사랑스러운 화이의 애교를 평생 받으실 가족이 되어주세요-!

입양문의
☞ 케어 힐링센터
☞ 전화번호 : 070-42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