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가능

화랑

 낙산사 근처 공터에 버려지다시피 2년 이상 방치된 여러 마리의 개

강원도 낙산사 근처의 공터.
구더기가 들끓는 배설물 속에서 지붕과 가림막도 없이 뜬장 안에 갇혀있던 11마리의 개와 강아지.

지붕과 가림막도 없는 뜬장에 갇혀 있던 아이들

물그릇은 텅텅 비다 못해 뿌옇게 먼지가 쌓여있었고, 밥그릇은 이미 파리와 구더기의 차지가 되어있었습니다.
강아지들의 밥그릇에는 악취 나는 썩은 음식쓰레기만이 남아있었습니다.

아이들은 구더기가 들끓는 배설물과 뒤엉켜있었습니다

음식물 쓰레기, 흔히 ‘짬밥’이라고 하는 것들이 전부였습니다

짧디 짧은 줄에 묶여, 음식물쓰레기만 먹으며 자란 화이와 화랑이(화이의 형제)

곰팡이 피부염을 이겨내고 윤기가 흐르는 털의 소유자, 화랑

그 곳에 있던 모든 개의 피부는, 옴진드기와 모낭충이 들끓어 썩다 못해 벗겨져 나간 상태였습니다.
구더기가 가득한 오물 속에 생살이 노출된 채 여러 마리의 개가 뒤엉켜있던 그 당시 상황은 정말 끔찍했습니다.

좁은 철장에 갇혀 학대받던 아이들

피부병에 시달린 채,더러운 환경에 그대로 방치되어있던 개들

피부가 썩다 못해 벗겨진 최악의 상태였습니다

정신, 분노 조절 장애를 가진 주인이 2년 동안 뜬장에 개들을 방치하고 오물과 썩은 음식을 주며 구타와 학대를 했다는 목격자들의 진술내용.
그 진술내용을 토대로 기나긴 설득 끝에 주인의 동의를 얻어, 케어 구조대는 11마리 모두를 긴급 구조하였습니다.

극심한 피부병에 시달리던 이 아이들에 대해 더 자세히 알고 싶으신가요?
화랑의 형제 화이 이야기

화랑이는 다른 강아지들처럼 몸에 곰팡이 피부염이 있었지만 꾸준한 치료 덕분에 이제는 푸석푸석한 털이 아닌, 윤기가 흐르는 털을 가지고 있답니다 😀

♥조심스러운 호기심으로 가득찬 화랑이와 세상을 구경해주세요♥

자유분방한 화이와는 조금 다르게, 화랑이는 조심스러운 성격이에요.
처음 보는 사람에게 경계를 하지만, 호기심이 많아 친해지려고 천천히 다가온답니다 🙂
친해지면 여느 개와 다름없이 장난치기를 좋아하고 다른 강아지와 놀기도 좋아해요.
밖을 돌아다니며 세상 구경하는 것도 좋아합니다 🙂
화랑이와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호기심을 채워 줄 평생가족이 되어주세요-!

입양문의
– 케어 사무국
– 전화 : 02-313-8886(내선번호 4번)
– 이메일 : care@fromcare.org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