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가능

지온

“백구 두 마리를 질질 끌며 몽둥이가 부러질 정도로 때리고 있어요!”

백구 두 마리를 질질 끌며 몽둥이가 부러질 정도로 때리고 있다는 제보.
제보자의 긴급한 목소리에 바로 달려간 케어 구조대.

찾아간 곳은 경기도 고양시의 한 건물이었습니다.
제보자는 경기도의 물류창고에서 일을 하는데, 어느 날 개 주인으로 보이는 할아버지가 백구 두 마리를 폭행하는 장면이 창고 CCTV에 찍힌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CCTV에 찍힌 내용은 이러했습니다.
폭행 시간은 아침 9시에서 10시 사이였으며, 물류창고에서 세차용으로 사용하는 막대기로 개를 사정없이 폭행하며 질질 끌고 가던 한 할아버지.
그리고 폭행으로 인해 부러진 막대기는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내팽개치고 새로운 막대기를 사다 놓았습니다.

CCTV에 찍힌 영상

CCTV에 찍힌 영상(막대기가 부러진 순간)

담당 공무원의 동물단체 동행 거절

제보자는 자주 폭력을 당하는 백구가 걱정되어, 동물권단체 케어로 즉시 제보해 주셨습니다.

케어는 고양시청의 담당 공무원에게 전화하여 현장을 동행하여 동물보호법에 의거, 지자체가 피학대견을 격리 조치해 줄 것을 요청하였으나 거절당했습니다.
“단독으로는 나갈 수 있지만, 동물단체와 같이 나가는 것은 위법”이라는 허위의 주장.
“현장에 나갔을 때 개 주인이 왜 같이 나왔냐고 물으면 할 말이 없다”는 변명.

거짓말입니다.
동물단체와 현장을 방문하든, 제보자나 명예감시원과 동행하든, 현장 방문은 담당자의 재량이므로 문제될 것이 전혀 없습니다.

그리고 당당한 학대자

고양시청 담당자와의 동행 방문을 포기하고, 결국 동물권단체 케어가 단독으로 현장에 방문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학대자는 처음에 개를 때린 적이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케어가 확보한 영상을 보여주자, 이내 때린 것이 맞다고 시인하였습니다.

그러면서 과거에 개 600마리를 길렀다는 이야기와 베트남 참전 이야기를 무용담처럼 하며, 맞은 개는 전혀 다친 곳이 없다고 당당히 이야기하였습니다.
그러면서 맞은 개가 임신했다는 이야기까지 하였습니다.

개를 때리던 몽둥이는 세 토막이 나 있었습니다…

옥상에 묶여있던 백구

심장사상충에 걸린 두 마리의 백구

케어의 구조대가 개를 폭행한 것은 명백한 학대이고, 상태를 확인하도록 병원 검진이 필요해 옮기도록 하자고 하였습니다.

학대자는 그 정도로 때려도 개는 다치지 않는다며 거부하였으나, 케어의 끈질긴 설득과 항의 끝에 개 두 마리 모두 내어 주었습니다.

동물단체 케어구조대는 재빨리 근처에 있는 연계병원으로 가서 백구 두 마리를 입원시켰습니다.

병원검진 결과, 안타깝게도 백구 두 마리는 모두 심장사상충에 걸렸습니다.
열악한 환경에서 방치되다시피 살았으니 그도 그럴 것이었습니다.

♥미소지기 지온이가 미소를 잃지 않게 도와주세요♥

이 백구들에게 ‘지온’과 ‘자이언트’라는 예쁜 이름을 붙여줬습니다.

함께 구조된 자이언트에 대해 알고 싶으시다면
▶ 몸집만 큰 미소천사 자이언트 이야기

구조 당시 심장사상충에 걸렸었던 지온이는 대형견이라 병원 입원이 어려웠습니다.
따라서, 케어 힐링센터에 입소하여 통원치료를 하며 심장사상충 치료를 받기로 했습니다.

꾸준한 통원치료 결과, 현재 지온이는 심장사상충 치료를 마치고 건강한 상태랍니다 🙂

지온이는 사람에게 그토록 맞았으면서도, 사람을 너무나도 좋아하는 아이에요.
활-짝 웃으며 모든 사람을 반기는 미소지기 지온.

항상 미소를 지고 있는 미소지기, 지온

견디기도 힘든 시간을 보냈을 텐데, 너무나 해맑고 순하며 오히려 활동가들에게 힘을 주는 지온이.
덩치만 크지 애교가 정말 많은 착한 친구랍니다 😉
애교 많은 지온이에게 더 큰 사랑으로 보살펴주실 가족이 되어주세요!

입양문의
– 케어 사무국
– 전화 : 02-313-8886(내선번호 4번)
– 이메일 : care@fromcare.org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