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가능

음이

악취와 물기로 가득한 하수구는 아기 강아지들이 살 곳이 아닙니다

작은 하수구 안에서 1주일 전부터 들려오는 강아지 울음소리.
걱정스러운 마음에 먹이로 유인해 보지만, 코끝만 살짝 내비치고는 재빨리 자취를 감춰버리는데…
녀석의 상태를 파악하기 위해 투입한 내시경 카메라.
그런데 카메라에 찍힌 건 한 마리가 아닌 두 마리?!

강아지 소리가 들리는 하수구 (TV동물농장 711회)
태어난 지 얼마 안 돼 보이는 녀석들이 둘 씩이나 하수구에 빠져있었던 것이었습니다!

새끼 강아지 발견 당시 (TV동물농장 711회)

축축한 바닥에서 추위를 견뎌 가며 서로의 온기로 겨우 버티고 있는 녀석들.
경계가 심해 구조는 커녕, 얼굴조차 보기 힘든 상황이었는데요.
설상가상 복잡한 하수구 구조 때문에 위치 확인도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새끼 강아지 발견 당시 (TV동물농장 711회)

TV동물농장 방송을 다시보고 싶으신가요?
▶ “하수구에 빠진 강아지 남매” (TV동물농장 711회)

사람 손길을 받아본 적이 없는 두 강아지들

TV동물농장팀과 동물권단체 케어가 합심하여 두 마리 모두 안전하게 구출한 뒤, 두 강아지는 현재 케어 힐링센터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두 마리 중 여동생에게 ‘음이’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오빠에겐 ‘양이’라는 이름을 지어줬습니다 🙂

구조 직후, 음이(왼쪽)와 양이(오른쪽)

음이와 함께 구조된 오빠 양이의 이야기도 확인해보세요!
▶ 양이의 수호천사 오빠 양이 이야기

인적이 드문 산 속에서 태어난 까닭에, 사람을 낯설어 하고 두려워 해서 곁으로 다가가기만 해도 슬슬 피하다가 구석에 숨어버리곤 하던 음이.
겁 많고 소심한 성격 탓에 오빠 양이에게만 의지하려 했던 음이.

동생 음이(뒤)를 보호하는 늠름한 양이(앞)

아직도 사람에 대한 경계가 있는지, 음이는 사람이 없으면 다른 강아지들과 장난도  치며 잘 놀지만 사람이 다가가면 두려워서 짖거나 도망다닙니다.

사람 손길을 받아본 적 없는 두 강아지들이 안타깝기만 합니다.

♥두 살 된 음이가 평생 가족을 찾습니다♥

앙증맞은 외모의 음이

보통 강아지들이 두 살이 되면, 성격이 차분해지고 사람 말을 좀 더 잘 따른다고 합니다.
음이는 갓 두 살이 된 강아지에요.
두 살이 강아지에게 터닝 포인트라고 불리듯이, 음이의 두 살도 평생 가족을 찾는 터닝 포인트가 되었으면 합니다!

훌쩍 커버린 음이 🙂

음이의 평생 가족이 되어주세요-!

마음이 여린 음이가 맘 놓고 기댈 수 있도록 따스한 체온을 나눠주실 포근한 가족을 기다립니다-!

입양문의
– 케어 사무국
– 전화 : 02-313-8886(내선번호 4번)
– 이메일 : care@fromcare.org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