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피

타지의 대학생 아들이 보내온 애타고 절박한 사연

동물권단체 케어에게 도착한 이메일 한 통.
뇌경색으로 반신불수가 된 어머니를 모시는, 아들의 애타는 사연이었습니다.

타지에서 대학교를 다니고 있는 제보자.
그의 어머니는, 길에 버려지거나 다친 강아지, 장애를 가진 강아지들을 하나 둘 데려와 키우셨고, 강아지들을 자식처럼 대하시며 ‘차상위계층’이라는 어려운 형편에도 불구하고 유기동물을 사랑해주셨습니다.

이 가족은 마을의 불만과 성화에 못 이겨 강아지를 돌볼 수 있는 시골마을로 이주하였고, 시골 마을에 위치해있는 비닐하우스에서 많은 유기견들을 키우고 있었습니다.

어머니가 뇌경색으로 쓰러지셔서 반신불수가 되고, 아버지는 일을, 아들은 학교를 다니러 외지로 나가야 하는 상황이 되자 아들은 케어에 도움을 요청하는 메일을 보낸 것이었습니다.

“쥐덫이랑 쥐약으로 개를 죽여버리겠다”

마을에서는 개 한 마리가 농작물을 망치고 닭을 죽이는 등 피해를 준 적이 있어서, 마을을 떠나지 않으면 쥐덫과 쥐약으로 개를 죽이겠다고 위협을 가하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은 강아지를 돌보고 있는 비닐하우스를 찢어놓고 망가뜨려 놓은 적도 있었습니다.

“제가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을 가지면 유기동물을 위해 사회활동을 꼭 하겠습니다”
아들은 경제적으로 자리를 잡은 후, 유기동물을 위한 활동을 약속하며 어려움에 빠진 동물들을 도와달라고 하였습니다.

어려움을 겪고 있던 이 강아지들의 사연을 더 확인하고 싶으신가요?
 큰 코가 매력적인 백찬 이야기

▶ 점프쟁이 크롱 이야기

그렇게 케어는 아들의 굳은 약속을 믿고, 14마리의 강아지들을 데려오게 되었습니다.

입소 당시, 많이 말랐던 루피

♥낯가리는 루피에게 집중적인 사랑이 필요해요♥

그중 한 마리인 ‘루피’.
열악한 환경 탓에 심장사상충에 걸려있었으나, 성공적인 수술을 마치고 현재 치료는 끝났으며 한 달에 한 번씩 심장사상충 예방약을 먹으면 됩니다 🙂

낯선 사람과의 만남에 호기심을 표하는 루피

처음에는 낯을 가리지만, 센터에서 지내며 낯익은 사람만 보면 꼬리를 흔들며 애교를 부리는 귀염둥이 🙂

입소 당시보다 훨씬 건강해진 루피

낯을 가리는 강아지인 만큼, 집중적인 사랑을 주실 수 있는 루피의 평생 가족이 되어주세요 😀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퇴계로점
☞ 전화번호 : 070-41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