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완료

그래미

폐허가된 흑석동의 재개발 지역

지난 5월, 동물권단체 케어는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재개발지역에 위치한 한 폐가에 여러마리의 고양이가 방치된 채로 지내고 있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곰팡이와 오물로 가득한 집안 내부

자세한 상황을 확인해 보니 세입자의 월세가 계속 밀리고 6개월이 넘도록 연락이 두절되자 집주인이 경찰 대동 하에 문을 열고 들어갔고,

장시간 방치되어 죽어있는 고양이

엉망이 된 집 안에 고양이 사체는 물론 살아남은 수 마리의 고양이들이 처참한 꼴로 지내고 있는 광경을 목격하게 된 것이었습니다.

불안감에 휩싸인 흑석동 고양이들

케어 구조대가 긴급하게 출동한 현장. 철거가 점차 진행되어 가는 적막한 재개발 지역에선 오고가는 사람들 대신 몇몇 고양이만이 사람을 경계하는 눈빛을 곳곳에서 빛내고 있었습니다.

곳곳에 곰팡이와 오물 그리고 각종 생활 용품들이 함께 굳어있다.

한 때는 누군가의 소중한 삶과 시간이 머물렀을 이 곳.
집 내부에는 온갖 배설물과 썩은 오물로 인해 발생한 악취가 가득했고,

열악한 환경에서도 자신의 새끼를 돌보는 어미고양이

한 켠에는 눈도 채 뜨지 못한 작은 생명을 온 몸을 웅크린 채 지키고 있는 어미고양이도 있었습니다.

와장창 깨져있는 집안의 유리창

날카롭게 깨진 유리창을 통해 집 밖을 드나들 수 있었던 것이 오히려 다행인 상황이었을까요. 배가 고파 어쩔 수 없이 창문 밖으로 나갔지만 집 안에서만 살아왔던 고양이들에게 길 위의 삶 역시 절대 녹록치 않았을 것입니다.

조심스레 아이들을 옮기는 케어 구조대

케어는 4일 간에 걸쳐, 끔찍한 지옥으로 변해버린 집 내부와 위험한 길 위에서 버티고 있던 방치 고양이 18마리를 무사히 구조하였습니다.

동물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고양이

어미고양이 뿐만 아니라 태어난지 얼마 되지 않은 새끼 고양이들까지 긴 시간동안 사실상 아무것도 먹지 못한 상태였기에 손만 가져다 대도 가느다란 갈비뼈가 느껴질 만큼 마르고, 병든 상태였습니다.

이제 시작일 뿐입니다. 쇠약해진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가슴으로 품어줄 새 가족. 세상에 둘도 셋도 아닌 오로지 하나인 우리 고양이들의 가족찾기 대장정을 시작합니다.
어두운 터널을 막 지나온 18마리 고양이의 찬란한 묘생에 동행해주세요.

[폐허에 버려진 가냘픈 생명들]
긴급구조, 폐허에 버려진 고양이 18마리 구조 소식글

폐허에 버려진 흑석동 고양이 사건 케어TV 영상

[함께 구조된 고양이들]
▶ 뱃살공주 월넛 이야기
▶ 귀여운 인상파 저스틴 이야기
▶ 흑석동 왕고 먼지 이야기
▶ 말괄량이 공주 데이지 이야기 
▶ 사루의 껌딱지! 비아 이야기
▶ 발라당 개냥이 피넛 이야기
▶ 비아의 껌딱지! 사루 이야기
▶ 조용조용 모범생 비버 이야기
▶ 새침데기 흑이 이야기

♥진지한 소심쟁이 그래미♥

동골 동골 진지하지만 얼굴의 귀여움이 한가득 그래미

호기심에 쳐다보는 그래미, 그래미는 진지하고 점잖은 아이지만,
그런 진지함에서 묻어나오는 그래미만의 매력이 있답니다.
빨간티를 입은 그래미의 모습, 정말 예쁘고 사랑스럽지 않은가요?

소심하지만, 부드러운 손길을 기다리는 그래미

처음에는 낮가림이 있지만, 한두 번씩 만져주면 얌전히 만져달라고 다가온답니다.
특히나, 그래미는 엉덩이를 통통 만져주는것을 무척이나 좋아한답니다~
아마 친해지면 친해질 수록 더 애교를 부려주겠죠?

둥글둥글 순둥순둥 그래미

열악한 환경에서 오랜시간 방치되어있어 건강이 많이 염려되는 상황이였지만 다행히도 그래미는 식성이 좋아 금세 기력을 회복해주었답니다.
밥도 잘먹고 애교도 많은 그래미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

♥사랑스러운 그래미의 마음을 보듬어주실 반려인을 찾습니다♥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퇴계로센터점
☞ 전화번호 : 070-41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fals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