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아

교통 사고 당한 개를 외면한 매정한 보호자

“가만히 두면 죽어. 죽으면 그만이지 뭘 치료해.”

헐떡이며 누워있는 개 한 마리. 생식기에선 피가 나고 뒷다리는 제대로 가누지 못하는 개는 금방이라도 죽을 것 같았습니다. 교통사고를 당한 직후였습니다.

강원도 모처의 있는 고물상. 그곳엔 어디서부터 흘러들어왔는지 모를 발바리 네 마리가 묶여 앉아있었습니다. 매일 그 근처를 지나다니던 제보자는 어느 날 그중 한 마리가 교통사고를 당해 죽을 위기에 처한 장면을 보게 됩니다. 고물상의 주인이자 개들의 보호자인 할머니에게 말을 건네지만 귀를 의심하게 하는 싸늘한 반응.

비위생적이고 위험한 환경에서 살아가던 코아의 모습

개 밥그릇엔 먹다 버린 생선 가시와 조개껍질이 가득하고 바로 옆엔 각종 쓰레기와 소주 병이 나뒹굴고 있었습니다.
물 한 모금은 얻어먹고사는 걸까. 개들의 몸엔 흙과 오물이 범벅돼 찌들어 붙어 있었고, 초점 없는 눈에는 삶의 희망이라곤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헐떡이는 개들. 그리고 채 1미터도 되지 않아 보이는 목줄에 꽉 묶여 죽어가는 개 한 마리.

고물상은 너희를 보호해주지 못해

제보자는 일단 다친 개를 치료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보호자의 방치 아래 음식 찌꺼기로 겨우 목숨만 부지하며 살아가는 나머지 개들도 외면할 수 없었습니다. 제보자는 케어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구조대는 당장 고물상으로 달려갔습니다. 보호자라고 인정하기 어려웠지만 어쨌든 개들과 함께 지내온 할머니를 설득해 네 마리의 발바리들을 모두 인계받을 수 있었습니다. 열악한 환경에서 지내온 개들은 곧장 병원으로 이송되었습니다. 예상은 했었지만 구조된 발바리는 모두 심장 사상충이 걸려있는 상태입니다. 네 마리 중 한 마리는 제보자님께서 입양 결정을 하였고 남은 세 마리는 충분히 영양을 보충 한 뒤 심장 사상충 치료를 시작했습니다.
치료만 끝나면 이제 좋은 일만 생길 줄 알았는데 이게 무슨 일 인지 세 마리 중 한 마리는 심장 사상충 치료를 받는 도중에 하늘의 별이 되어버렸습니다.
같이 지내온 친구가 떠난 것을 아는지 남은 두 마리는 씩씩하게 치료를 마치고 입양센터에 입소하였습니다.

♥애교가 넘쳐흐르는 애교쟁이 코아♥

코아는 고물상에서 구조된 발바리 중 한 마리입니다.
흙과 오물로 범벅된 채 찌들어 붙어있던 털들을 싹 밀고 나니 순한 눈에 건강미 넘치는 촉촉하고 검은 코를 가진 예쁜 코아의 모습이 나타났습니다.

미용을 하니 예쁜 코아의 얼굴이 나왔네요.

순하디 순한 코아는 입소 초기에는 애정표현방식이 서툴고 거칠어 활동가들을 진땀 빼게 했지만
이제는 많은 사람들과 만나고 산책 나가서 사람들과 교감을 나누다 보니 표현방식이 많이 부드러워졌습니다.
“코아야~”하고 부르면 뛰어와 폭 안겨 쓰담아달라고 머리를 비비다가 이내 발라당 뒤집어 배를 보여주며 매력 어필을 한답니다 🙂

부르면 “왜? 왜? 왜 불렀어?”라는 표정으로 달려온 코아

소심한 성격에 산책 도중 자동차 소리 나 큰 소리에 깜짝깜짝 놀라 꼬리를 숨기는 모습을 보면 안쓰럽지만
시간이 지나 언제 그랬냐는 듯이 꼬리를 좌우로 흔들면서 씩씩하게 산책하는 모습을 보면 저절로 입가에 미소가 번진답니다^^

옆모습도 이쁘고 앞모습도 이쁜 코아

하루하루 코아에게 행복한 에너지를 받을 가족이 되어주세요~!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퇴계로점
☞ 전화번호 : 070-41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