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가능

울랄라

폐허가된 흑석동의 재개발 지역

지난 5월, 동물권단체 케어는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재개발지역에 위치한 한 폐가에 여러마리의 고양이가 방치된 채로 지내고 있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곰팡이와 오물로 가득한 집안 내부

자세한 상황을 확인해 보니 세입자의 월세가 계속 밀리고 6개월이 넘도록 연락이 두절되자 집주인이 경찰 대동 하에 문을 열고 들어갔고

장시간 방치되어 죽어있는 고양이

엉망이 된 집 안에 고양이 사체는 물론 살아남은 수 마리의 고양이들이 처참한 꼴로 지내고 있는 광경을 목격하게 된 것이었습니다.

불안감에 휩싸인 흑석동 고양이들

케어 구조대가 긴급하게 출동한 현장. 철거가 점차 진행되어 가는 적막한 재개발 지역에선 오고가는 사람들 대신 몇몇 고양이만이 사람을 경계하는 눈빛을 곳곳에서 빛내고 있었습니다.

곳곳에 곰팡이와 오물 그리고 각종 생활 용품들이 함께 굳어있다.

한 때는 누군가의 소중한 삶과 시간이 머물렀을 이 곳.
집 내부에는 온갖 배설물과 썩은 오물로 인해 발생한 악취가 가득했고,

열악한 환경에서도 자신의 새끼를 돌보는 어미고양이

한 켠에는 눈도 채 뜨지 못한 작은 생명을 온 몸을 웅크린 채 지키고 있는 어미고양이도 있었습니다.

와장창 깨져있는 집안의 유리창

날카롭게 깨진 유리창을 통해 집 밖을 드나들 수 있었던 것이 오히려 다행인 상황이었을까요. 배가 고파 어쩔 수 없이 창문 밖으로 나갔지만 집 안에서만 살아왔던 고양이들에게 길 위의 삶 역시 절대 녹녹치 않았을 것입니다.

조심스레 아이들을 옮기는 케어 구조대

케어는 4일 간에 걸쳐, 끔찍한 지옥으로 변해버린 집 내부와 위험한 길 위에서 버티고 있던 방치 고양이 18마리를 무사히 구조하였습니다.

동물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고양이

어미고양이 뿐만 아니라 태어난지 얼마 되지 않은 새끼 고양이들까지 긴 시간동안 사실상 아무것도 먹지 못한 상태였기에 손만 가져다 대도 가느다란 갈비뼈가 느껴질 만큼 마르고, 병든 상태였습니다.

이제 시작일 뿐입니다. 쇠약해진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가슴으로 품어줄 새 가족. 세상에 둘도 셋도 아닌 오로지 하나인 우리 고양이들의 가족찾기 대장정을 시작합니다.
어두운 터널을 막 지나온 18마리 고양이의 찬란한 묘생에 동행해주세요~

[폐허에 버려진 가냘픈 생명들]
긴급구조, 폐허에 버려진 고양이 18마리 구조 소식글

폐허에 버려진 흑석동 고양이 사건 케어TV 영상

[함께 구조된 고양이들]
▶ 발라당 개냥이 피넛 이야기
▶ 흑석동 왕고 먼지 이야기
▶ 조용조용 모범생 비버 이야기
▶ 새침데기 흑이 이야기
▶ 신통한 모찌 이야기
▶ 온화하고 부드러운 제리 이야기
▶ 인자한 마음씨의 아스 이야기

♥일편단심 속깊은 울랄라♥

구조 당시 너무나도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눈도 못 뜬 새끼들을 품고 지키며 지극한 모성애를 보여줬던 울랄라는
병원을 거쳐 센터에 입소하기까지 낯선 환경 속에서도 새끼들에게 젖 먼저 물리며 살뜰히 챙겼습니다.

새끼들과 함께 있는 울랄라

딸 ‘소피’를 바라보는 눈에서 꿀이 뚝뚝~

서로의 온기로 험난한 길생활을 버티며 지내온 탓에 울랄라는 아직 사람의 손길을 두렵고 어색해하지만
센터의 다른 고양이들과도 잘 어울리고 밥도 잘 먹으며 꿋꿋이 적응해나가는 의젓하고 고마운 아이랍니다.

멀리서 바라보고 있는 울랄라

간식먹을땐 친한척도 하지요~ 😀

성격이 워낙 소심하기도 하지만 장난감을 놔주어도 호기심보다는 겁먹고 놀라기 일수인 울랄라는
인기척이 있으면 눈을 동그랗게 뜬 채 얼음이 되어버리곤 합니다.

“캣타워보다 이 자리가 더 마음에 드니?”

자신만의 공간을 좋아하고, 다가가거나 만지려 하면 방어적인 행동을 보이는 만큼 놀라지 않도록 다정하고 부드럽게 대해야 한답니다.

울랄라에게 조금의 시간과 사랑을 주신다면,
아픈마음을 다독여줄 따뜻하고 안정적인 환경에서 생활하게된다면 분명 애교쟁이가 될거라 확신합니다.
아이들을 챙길때 잔소리하듯 우는 소리가 너무나 사랑스러운 울랄라의 목소리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저의 어여쁜 목소리를 들으러 와주실래요?”

어미로서 울랄라가 새끼들에게 무한한 사랑을 주었듯,
이제는 마음 놓고 따뜻한 가정의 품에서 사랑을 되돌려 받기를 바라봅니다.

울라라만의 멋진 무늬가 매력 포인트!

속 깊은 울랄라에게 더 이상 추위와 더위를 견디며 노심초사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알려주며,
천천히 마음의 안정을 되찾아 주실 가족을 찾습니다.

울랄라는 코로나 보균자 이며,
코로나바이러스는 비교적 흔하게 존재하는 것으로 감염되었다해도 건강한 고양이의 경우에는 병으로 진행되지 않거나 아주 가볍게 지나가기도 합니다.

♥사랑받을 준비가 되어있는 울랄라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센터점
☞ 전화번호 : 070-4259-8886

입양신청서 바로가기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