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가능

베이

“당신들이 뭔데 남의 영업장을 보여달라는 거요!”

동물권단체 케어가 제보를 받고 부천 개농장을 찾은 것은 지난 2017년 9월 11일. 케어의 갑작스러운 방문이 언짢았는지 개농장 업주는 거칠게 항의하며 입구를 가로막았습니다. 그가 운영하는 개농장은 10년 동안 활동가들과 지자체로부터 수차례 폐쇄 압력을 받아왔던 악명 높은 곳으로 부천시에 남은 마지막 대형 개농장이기도 했습니다. 케어는 지긋지긋한 ‘보신탕 싸움’에 마침표를 찍기 위해서라도 이 농장 폐쇄를 포기할 수 없었습니다.

어렵사리 업주를 설득해 내부로 들어갔습니다. 햇빛 한 점 들어오지 않는 어두컴컴한 뜬장 안 개들은 인기척을 느꼈는지 꼬리를 흔들며 철창 사이로 코를 내밀며 반가움을 표시했습니다. 순간 ‘사람에게 그렇게 당해 놓고도 사람이 이렇게 반갑니…?’라고 되묻고 싶었지만 우리는 가만히 손등을 대주고 콧등을 쓰다듬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개농장 내부를 확인한 활동가들은 “여기가 바로 지옥이네요!”라며 입을 모았습니다. 양 옆으로 길게 늘어선 뜬장 속엔 성견부터 어린 강아지들까지 40여 마리 남짓 갇혀 있었습니다. 더 안쪽으로 들어갈수록 지독한 암모니아 악취가 풍겨 나왔습니다. 활동가들의 발길을 붙잡을 만큼 독한 냄새의 근원은 뜬장 밑에 켜켜이 쌓여있던 더러운 분뇨와 오물들이었습니다.

뜬장 속 상황은 바깥보다 더 최악이었습니다. 오물과 개털로 뒤덮인 뜬장 안 커다란 대야는 사료 대신 음식물 쓰레기가 한가득 담겨 있었습니다. 얼마나 지났는지 알 수 없을 만큼 부패한 음식물에서 역한 냄새가 진동했고 곰팡이가 하얗게 핀 양푼도 눈에 띄었습니다. 바람 한 점, 햇빛 한 줄기 들지 않는 밀폐된 곳에서 지독한 냄새를 맡으며 폭염을 견뎠겠지요. 수천 배 발달한 후각을 가지고 최악의 지옥에서 살아 있었지만 뜬장을 나오는 순간이 곧 생의 마지막이었을 것입니다.

♥허당끼 넘치는 덩치 ‘베이’♥

개농장에서 구조된 아이들 중 한 마리인 ‘베이’는 자신이 지내고 있었던 곳을 벗어난 모든 곳이 두려운지
요리조리 숨기 바쁜 소심한 아이입니다.

특히 자기 덩치보다 훨~~씬! 작은 구멍에 파고들어 숨으려고 한답니다.
그 모습이 거대한 아기같아 활동가들의 귀여움을 받고 있기도 하지만요^^

뿐만아니라 예뻐해 주려고 다가가면 마치 ‘나한테 왜 다가오는거지…?’와 같은 두려움 가득한 표정을 짖다가도
막상 만져주면 그 표정을 유지하며 손길을 계속 원하는, 아직 표현이 서툰 모습 또한 너무나 사랑스럽답니다.

큰 덩치와는 전혀 다른 엉뚱한 사랑둥이 베이에게 사랑을 주세요.

♥ 베이를 응원하시는 대부대모님입니다. 감사합니다 ♥

 김진아

공유하기

다른 대부대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