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가능

아멜리아

다리 밑 버려진 개들 사연..혹한과 사투

“당장 개집이라도 어떻게 안 될까요. 날이 너무 추워져서 어떡해요.”

경기도 구리시 갈매동. 한 다리 밑에는 수십 마리의 개들이 있습니다. 다 뜯긴 이불 몇벌과 밥그릇 몇개가 나뒹굴고, 굶주린 어린 백구는 살점 없는 뼈다귀 한 점을 물고 사탕처럼 빨고 있습니다.

세어보니 개들이 스무 마리도 더 됩니다. 부쩍 추워진 날씨에 안타깝기 그지없는 풍경이었습니다. 인근을 지나던 한 시민이 개들이 혹한에 떠는 것이 너무 안쓰러워 케어에 제보로 알려온 현장입니다.

견주는 인근에 사는 작은 월셋방 가난한 할머니였습니다. 길을 떠도는 개들이 불쌍해 하나 둘 거두기 시작하신 할머니. 개들은 점점 불어났고, 이제는 할머니가 감당하기 어려운 지경이 되었습니다. 현장에서 만난 할머니는, 개집이라도 지원해 줄 수 없겠냐고 눈물로 호소합니다.

구조전 갈매동의 모습

할머니가 해줄 수 있는 건 많지 않았습니다. 개집 두 개와 얇은 이불 몇 장. 굶어 죽지 않을 정도의 사료가 전부였습니다. 추위는 어떻게 해줄 도리가 없었습니다. 개들은 배고픔과 추위에 허덕이면서도, 사람이 오면 반기는 눈치였습니다.

케어 동물구호팀은 현장을 방문해 먼저 개집과 이불, 사료부터 긴급 지원했습니다. 당장 케어 보호소로 다리 밑 개들을 데려갈 수 있다면 좋겠지만, 현실적으로 힘에 부치는 상황입니다. 이 개들에게는 치료, 예방접종, 중성화 수술 등 의료적 조치도 필요합니다. 이대로 둔다면 이 생명들의 목숨은 매우 위태로운 상황입니다.

갈매동의 새끼들 모습

인간의 이기에 의해 버려진 개들, 동정심 많은 손길에 의해 다시 거두어졌지만 가난한 할머니는 힘이 부족했습니다. 언제까지고 다리 밑에 계속해서 머물게 할 수가 없어 결국 케어 활동가들로 부터 구조하였고 바로 병원진료와 안전한 보금자리 이동을 완료 하였습니다.

그 중 한 마리가 아멜리아입니다. 아멜리아는 구조 당시 곰팡이 피부염, 간찰진, 면역저하로 힘들어 했던 아이였으나 현재는 곰팡이 피부염을 제외한 다른 문제들은 완치되어 건강한 모습으로 잘 지내고 있습니다. 곰팡이 피부염은 현재 많이 좋아졌으며 아직까지는 꾸준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왕눈이 아멜리아♥

아멜리아는 활동가들 사이에서 눈에 별이 박혔다고 말이 많이 나오는 아이예요 🙂 눈이 매우 크고 초롱초롱해서 마치 별을 박힌 것 같기 때문이랍니다!

정말 예쁜 눈을 가지고 있지 않나요?

아멜리아는 살짝 소심한 성향이지만 새로운 것에 금방 적응하는 아이예요. 입소 당일 새로운 환경에 하루 만에 적응하였으며 첫 산책도 처음에만 힘들어하고 금방 산책을 즐기는 등 의외의 모습을 보여주었답니다 🙂

인생 첫 산책 대성공!

룰루랄라~어디가는 걸까요~?

즐겁게 산책한 결과 목적지는 병원…본능적으로 느낀 건지 갑자기 가기 싫어하네요.

병원이 무서운 아멜리아 :b

그래도 금방 다른 친구와도 문제 없이 지내고

겁쟁인듯 아닌듯한 아멜리아입니다!

♥순둥순둥 아멜리아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중요★
견종이나 체격, 생활환경 등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대체로 강아지의 수명은 12~16세 정도 됩니다. 아직도 쑥쑥, 무럭무럭 자라는 중인 아멜리아! 아멜리아를 끝까지 가족으로 지켜주실 수 있는지 충분한 고민 부탁드립니다.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센터점
☞ 전화번호 : 070-42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