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완료

가온

동물학대자를 잡아달라는 다급한 목소리

7월 9일 밤 10시경, 동물권단체 케어는 긴급한 제보를 받고 출동했습니다. “우리 동네에 상습적인 동물학대자가 있는데 오늘도 때렸어요. 비명 소리가 났고 문을 두드리니 갑자기 개 한 마리가 뛰쳐나와 도망갔어요. 집 안에 다른 개 한 마리가 더 있는데 학대자가 지금도 개를 때려요. 경찰을 불렀는데 그 다음엔 어쩌죠?”

현장에 도착하자 경찰과 학대자가 대치상태였고 분위기는 살벌했습니다. 학대자는 술에 취한 상태였고 잔뜩 흥분해 있었습니다. 좁은 집 안에는 작은 철장에 갇힌 채 바들바들 떨며 잔뜩 겁먹은 눈을 하고 있는 시추 믹스 한 마리가 보였습니다. 사람의 눈을 피하고 구석에 웅크리며 떨고 있는 것으로 보아 제보자의 말처럼 상습적인 학대를 당한 것이 확실해보였습니다.

잦은 학대로 겁에 질려있는 가온이의 모습

아이들을 포기하세요!

학대자에게 강력히 문제제기를 하며 개를 포기하도록 요구했습니다. 하늘이 도왔는지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동물학대 해결에 매우 적극적이었습니다. 케어와 동물의 편에서 학대자를 강하게 제지하고 압박해주었습니다. 결국 시추 믹스를 무사히 데리고 나올 수 있었고 경찰의 도움으로 도망갔던 백구도 찾을 수 있었습니다. 백구는 다쳐 있었습니다. 눈 위 언저리가 붉게 물들어 있었고 눈이 충혈 돼 있었으며 무엇보다 컥컥 거리며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하고 있어 위급해 보였습니다.

새 이름으로 행복한 새 삶을 살아가렴

현재 두 녀석 중 처음 폭행을 당하다 도망갔던 하얀 백구는 가람이라는 새 이름을 얻었습니다. 매우 똑똑하고 사람을 좋아하며, 활발합니다. 실내 철장에 가둬져 있던 시추 믹스는 가온이란 이름을 얻었습니다. 겁도 많고 소심해서 항상 가람이를 의지하며 가람이 뒤에서 경계어린 눈빛으로 사람을 바라봐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합니다. 케어는 학대자를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고발한 상태입니다.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도 증언을 해 준다고 하는 등 매우 적극적입니다. 주민들에 의하면 학대자는 2016년 초부터 상습적으로 개들을 때려 왔으며 성폭행으로 실형을 살다 나와 신상공개가 되고 있는 자였습니다.

상습적으로 폭행당한 가람이와 가온이의 사연 더 자세히
▶학대자가 강력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서명해주세요

▶ 가온이와 슬픔을 나눠야 했던 가람이 이야기

가온이는 입소 당시엔 눈치를 보면서 사람을 심하다 싶을 정도로 의식하는 아이였습니다.
사람이 다가오면 짖지도 피하지도 않고 가만히 덜덜덜 떨며 눈치만 보는 행동들. 학대로 인한 것인 걸까요. 그런 가온이를 보면 저희 활동가들은 너무나 안타까웠습니다.

♥그 애교 내가 가져갈게~ 애교카피견 가온!♥

얼마 못 가 가온이는 그만큼 사람의 따뜻한 손길을 원했는지 며칠 만에 사랑을 달라는 듯이 저희 활동가들에게 매달리며 애교를 발사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앞발을 번쩍!

어디서 배운 애교인가 하니! 같이 생활하는 아이들이 활동가들에게 하는 애교를 카피해서 똑같이 하는 것이었습니다. 처음에는 어설프게 따라 하는 모습이 부자연스러워 웃기기도 하였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나 원래 애교 많았는데? 그냥 이뻐해 줘~‘라는 듯이 당당히 애교를 따라 하는 것이 이젠 가온이만의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느껴집니다.

“맛있어 보이는 간식을 제가 한번 먹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음 – 제가 찾던 바로 그 맛이에요”
활동가의 손길을 느끼는 중
가온이 예쁜 표정
:-p

♥가온이에게 애교로 구애를 하지 않아도 사랑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실 가족이 되어주세요♥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점
☞ 전화번호 : 070-4259-8886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