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가능

이쁜

“개농장은 폐쇄됐는데, 개들은 그대로 그 안에 있어요.”

지난 11월 경상남도 김해시의 한 개농장이 폐쇄되면서 농장주가 그대로 개들을 방치하고 잠적해 버렸다는 제보 한 통이 케어에 들어왔습니다. 제보자에 의하면 수년간 식용 목적으로 개들을 키워왔던 주인은 커다란 뜬장 하나에 수십여 마리의 개들을 구겨 넣어 키워왔다고 했습니다. 개농장이 폐쇄된 건 좋은 소식이지만, 그 안에 개들 여섯 마리가 사료도 물도 없이 추운 겨울을 맞이할 불운을 마주한 것입니다. 곧 한파가 몰아칠 텐데 개들이 뜬장 안에서 추위에 떨며 죽어가게 놔둘 수는 없다는 판단 하에, 케어는 다섯 시간의 긴 운전 끝에 김해에 도착했습니다.

미동도 없이 죽음만을 기다리고 있던 개들
뜬장에 방치되어있던 6마리의 개들

현장에 가 보니 덩그러니 놓인 뜬장 하나가 눈에 띄었습니다. 그 속에서 여섯 마리의 개들이 일제히 낯선 사람을 보고 짖어대다가, 이내 배고픔에 지친 듯 낑낑 신음소리를 냈습니다. 농장주가 다녀간 지 꽤 됐는지, 사람의 방문이 두려우면서도 낯선 모습이었습니다. 밥은 언제 마지막으로 주었는지 텅 빈 밥그릇만이 땅에 굴러다녔고, 개들은 모두 기운없이 축 늘어져 있었습니다. 건강에 이상이 있는 것이 분명했습니다.

난생처음 뜬장을 벗어난 개들
뜬장속 방치되어있던 진순이

뜬장은 말 그대로, 바닥이 땅에서 떨어져 있어 허공에 발이 쑥쑥 빠지는 열악한 공간입니다. 개들은 이런 곳에서 제대로 걸어다닐 수도 없이 서로 꼭 붙어 의지하며 버텨왔던 것입니다. 다행히 이 중 세 마리는 부산의 한 사설 보호소에서 데려가기로 했지만, 나머지 세 마리는 어떤 대책도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먹이도 없이 이 개들을 그대로 내버려 두는 것은 개들을 산 채로 죽이는 것과 다름없다는 판단 하에, 케어는 세 마리의 개들을 조심스럽게 구조했습니다. 개들의 체념한 듯한 눈빛이 더욱 구조대의 마음을 아리게 했습니다. 이제까지 하나둘씩 사라져 간 동료들처럼, 자신들도 죽음의 외출을 하는 거라고 생각했을까요.

“걱정하지 마, 이제 따뜻한 곳에서 지내게 될 거야.”
케어는 바들바들 떨고 있는 3마리의 개들을 쓰다듬으며 안심시켜 주었습니다. 그리고 이제 새 삶을 살게 될 아이들에게 이름을 지어 주었습니다. 치와와는 “이쁜이”, 검정개는 “깜상”, 눈 한쪽을 뜨지 못하는 진돗개에게 “진순이”라고 말이지요. 다시 다섯 시간이 걸려 도착한 서울의 동물병원에서 세 마리의 개들은 모두 영양결핍과 저체온증, 심장사상충 감염으로 집중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게다가 이쁜이는 치주골의 염증이 얼굴까지 퍼져있어 발치를 해야 했습니다.
구조직후 병원에 입원중인 이쁜

지주골 염증이 얼굴까지 퍼져있던 이쁜

이쁜이, 깜상, 진순이가 따뜻한 봄을 맞이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더 자세한 이야기 보러가기
폐쇄된 개농장에 갇혀있던 6마리의 개들
함께 구조된 강아지들 보러가기
외모천재 깜상이 이야기
눈망울이 예쁜 진순이 이야기

♥애교1등 이쁜이♥
애교하면 빠질 수 없는 이쁜이에요!

사람이 너무나 좋은 이쁜이는 애교도 1등 욕심도 1등입니다.
열악한 환경에서 오랜시간 굶주린 탓인지 먹지 않아도 간식이나 사료를 지키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쁨도 독차지하고 싶어하고 사랑과 관심을 받고 싶어 하는 모습이 안쓰러울 정도 였습니다.
이쁜이의 어필 방법은 그윽하게 바라보며

점점 안정을 찾아가며 아이들과도 우호적인 관계를 보이지만 역시나 욕심꾸러기 애교쟁이 이쁜이랍니다.
꼬리는 절대 쉬지 않는다는 사실!

똘망똘망 큰 눈으로 바라보거나 천진난만하게 달려오고 안겨, 애교 부릴 때는 세상 귀여움을 다 가져온 듯.
귀엽게 소리내며 하품하기가 특기랍니다~

조금씩 안정을 찾고 본연의 성격이 나오면서 매력은 두 배! 🙂
산책도 너무나 좋은 이쁜

새로운 세상에 열심히 적응중!!

♥아직도 사랑이 가득한 이쁜이의 따뜻한 가족이 되어주세요.♥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센터점
☞ 전화번호 : 070-4259-8886

입양신청서 바로가기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