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

북한산에서 들리는 의문의 울음소리

북한산에서 들리는 아기 고양이의 울음소리, 주변 주민들의 민원으로 구조된 아나와 콘다.
아나와 콘다는 태어난 지 얼마 되지도 않았을뿐더러 어미 고양이마저 없어 생명이 위태로운 상황이었습니다.
다행히 북한산 관리공단에 구조되어 구사일생으로 살아남았으나 관리공단에서 이 아이들을 유기 동물로 처리할 수 없어 케어에 도움을 요청하였습니다.
케어는 아나와 콘다를 구조해 바로 병원으로 이송되었고 몸에 이상이 있는지 진단을 받았습니다. 다행히 몸에 아무런 문제가 없었고 바로 케어 센터로 입소하였습니다.

성질 좀 죽여 아나콘다!

아나와 콘다는 구조됐을 때부터 한 성깔한다고 유명했습니다.
입소 당시 때도 하악질이 심했고 멀리 떨어져 있어도 눈만 마주치면 엄청나게 경계를 할 정도였답니다.
특히 콘다는 그 경계를 하는 와중에 오빠답게 여동생인 아나를 지켜주 듯이 자신의 등 뒤로 아나를 숨겨주고 자신이 앞으로 나와 하악질을 하는데요. 그 모습이 마냥 귀엽기만 했답니다. 🙂
하지만 마냥 그렇게만 지낼 수는 없는 법, 성묘가 되었을 때도 그럴까 크게 걱정도 되었습니다.

잔뜩 겁 먹고 경계하고 있는 아나(삼색)와 콘다(턱시도)

아나의 오빠 ‘콘다’ 보러가기
▶ 개냥이 콘다 이야기

♥아나 소심쟁이 탈출하다?!♥

그런데 이게 웬일일까요?
아직 아기들이라서 그런지 손을 타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먼저 다가가서 만져주면 좋아서 가만히 손길을 느끼는 개냥이랍니다.

어렸을 때 아나

소심쟁이라 항상 오빠 뒤에만 숨어있던 아나에겐 많은 발전이 아닐 수 없습니다!

삼색이 무늬가 예쁜 다 큰 아나

밤이 되면 고양이 다운 면모를 뿜뿜

할짝-!

캣타워 속이 좋아요~

점점 성장해 나아가는 아나를 사랑해 주실 평생 가족을 찾습니다-!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센터점
☞ 전화번호 : 070-42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buttons text=”대부대모 신청” link=”https://mrmweb.hsit.co.kr/default.aspx?Server=bL/9vmrI6f+GfqRVvoEYmQ==&action=join&supporttype=106&pagetype=pop”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