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가능

신사

옥탑방에 갇혀버린 수십마리의 고양이들

동물권단체 케어는 지난 2월 말 부산시 한 옥탑방에 많은 고양이가 감금된 채 길러지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습니다.
제보자는 동네 주민들이 여러 차례 옥탑방을 찾아와 주인과 이야기하고 싶어 했지만 주인은 번번히 만남을 피하거나 옥탑방 문을 잠그고 아무도 들어오지 못하게 막았다고 했습니다.
제보자는 작은 옥탑방 안에 수십 마리의 고양이들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 먹이는 제대로 주고 있는지, 청소는 제대로 하고 있는지 답답하고 애만 태우다 결국 케어에 도움을 요청해온 것입니다.

케어는 3월 5일, MBC TV 프로그램 ’하하랜드’와 함께 부산으로 내려가 애니멀호더의 고양이들을 구조하기로 했습니다.

사랑이라는 가면을 쓴 학대, 애니멀 호더

케어는 제보자와 지역 봉사자들의 도움으로 현장에 도착해 옥탑방의 문을 연 순간, “애니멀호더네요…”라고 중얼거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좁은 방안에 오글오글 살고 있는 고양이들은 어림잡아 40여 마리, 현관문을 열자 코를 찌르는 악취와 곳곳에 쌓인 배설물, 더러운 고양이들의 상태 등을 미루어 ‘돌봄’ 없이 방치하고 있는 애니멀호더임이 확실해 보였습니다.
그런데 한 가지 의아한 것은 좁은 옥탑방의 창문과 현관문이 단단한 철망으로 둘러져 있는 것이었습니다. 흡사 ‘고양이 감옥’을 방불케 한 이유를 묻자 주인은 “고양이들이 밖으로 도망가지 못하게 하려고 했다”라는 어이없는 답변을 내놓았습니다.

쉼터라고는 믿겨지지 않는 환경

옥탑방에 ‘감금’된 고양이들은 사람 손길 한 번 받아 본 적이 없는 것처럼 냄새나고, 더럽고, 경계심도 강했습니다.
하지만 주인도 처음부터 고양이를 방치한 것은 아니라고 항변했습니다.
주인은 한두 마리였을 때는 고양이들에게 잠자리, 화장실, 사료와 물을 제공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중성화수술을 하지 않은 고양이들의 개체 수가 십수 마리에서 수십 마리로 늘어나면서 좁은 옥탑방은 고양이들로 가득 찬 ‘고양이 지옥’이 되었고, 감당이 되지 않았던 주인은 돌봄을 포기한 채 방치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고심 끝에 케어는 고양이들이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주인을 설득해 포기각서를 받아 아이들 모두를 구조하였습니다.

더 자세한 이야기 보러가기
애니멀호더로부터 구조된 고양이 42마리

[함께 구조된 고양이들]

▶듬직한 맏형 연두 이야기
▶검은 무늬가 아름다운 주아 이야기
▶거침없는 의리파 부르 이야기
▶예쁜 눈망울을 가진전이 이야기

♥수다쟁이 신사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신사는 구조 후 병원에서 건강하다는 진단과 함께 입양센터로 입소하게 되었습니다.
입소 당시 모든 게 낯설고 무서운 건지 여러 상황마다 동공 지진을 일으키며 항상 웅얼웅얼 거리는 신사.

동공지진

그래서 생긴 별명이 수다쟁이입니다. 하지만 이 별명도 곧 반납해야 할 위기에 처한 신사..!

이유는 바로 요즘 안정을 되찾아가는 건지 수다가 많이 줄었기 때문입니다. 정말 다행이죠? 🙂
물론 아직도 화장실에 숨어 지내기 일쑤이지만 조금씩 나아지고 있답니다.

그렇게 안정을 되찾는데 가장 큰 몫을 한건 룸메이트 ‘전이’ 덕분이 아닌가 싶습니다.
항상 딱 붙어 서로를 의지하며 지내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물론 둘이 같이 화장실에 숨어있지만요ㅎㅎㅎㅎ

신사의 룸메이트 ‘전이’ 보러가기
▶ 남자이지만 예쁜 전이 이야기

화장실 만석입니다~

이런 신사에게 의지 할 가족이 생긴다면 더욱 안정된 모습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요?
예쁜 신사의 평생 가족이 되어주세요!

★ 마지막으로 신사의 매력 보고가세요 ★

짜장면에 코 박은거 아닙니다~

짜장면 먹어서 살찐 거 아닙니다~

코 점이 매력적인 신사였습니다 🙂

신사는 코로나 보균자 이며,
코로나바이러스는 비교적 흔하게 존재하는 것으로 감염되었다해도 건강한 고양이의 경우에는 병으로 진행되지 않거나 아주 가볍게 지나가기도 합니다.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센터점
☞ 전화번호 : 070-42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