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솔

유기견들을 빼내어 개농장으로 보내는 동물병원

2018년 03월 12일 월요일, 광양시 동물병원이 개장수에게 개들을 넘기는 영상이 제보되었습니다.
영상 속 남성은 동물병원 앞에 차를 세워둔 채 병원 안에서 유기견들을 빼내어 개들을 묶고 집어 던져가며 이동식 철망 안에 무려 5마리를 쑤셔 넣고 거칠게 다루고 있습니다.
이 장면을 이상하게 여긴 제보자가 항의를 하지만 차주는 묵묵부답, 다른 개들을 더 태우려고 한 모습을 본 제보자가 강하게 항의하자 그제서야 모습을 드러낸 동물병원 원장은
“어차피 공고기간 지나 내가 죽일 개들 개농장으로 보낸다. 무슨 상관이냐” 라는 황당한 답변을 내놓았습니다.

12일 밤, 동물권단체 케어와의 통화에서 원장은 어린 개들을 차마 안락사 할 수 없어 달라는 사람에게 주었다고 항변 하였으나
다시 제보가 된 작년 9월 로드뷰 사진 속에서는 동일한 차량이 동일한 철망에 개들을 태우는 모습이 버젓이 매일 동물병원 앞에서 찍혀 있는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개농장으로 팔려가는 아이들을 마냥 보고 있을 수만은 없어, 동물권단체 케어는 아이들을 구조하여 연계 동물병원으로 이동하였습니다.

더 자세한 이야기 보러가기
동물학대 무더기 적발, 광양시<매일 동물병원>과 광양시 직무유기를 고발한다

구조 후 병원에서 치료 중인 새솔

죽음의 문턱에서 가까스럽게 구조된 검은 개 3마리

구조된 아이들 중 3마리의 검은 개들 모두 극심한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어있었습니다.
아이들은 바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다행히 현재는 치료가 정상적으로 완료되어 회복 중에 있습니다.
어린 나이에 성치 않은 몸으로 죽음으로 내몰렸던 아이들..
이 아이들 모두가 밝은 꽃길만 걸을 수 있는 날이 오겠죠?

죽음의 문턱에서 구조된 검은 개
▶ 배냇털이 매력적인 새론이 이야기
▶ 겁많은 호기심공주님 새나 이야기

♥깜찍발랄 소녀, 새솔♥

세 자매견들 중 가장 몸집이 큰 아이가 새솔이 입니다.
새솔이는 입소 당시 때부터 사람을 너무나 좋아했습니다.
“까꿍 제가 새솔이랍니다~ “

특히 사람을 보면 뭐가 그렇게 좋은지 꼬리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흔들며 주위를 폴짝폴짝-! 뛰면서 반겨준답니다~
그때 손까지 내어주면 좋아서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할 정도로 사람을 좋아하는 새솔!

“신난다 신난다 😀 “

심지어 아무리 가족이라도 아기들끼리는 자주 싸우기 마련인데 어찌나 착한지
서로 밥이든 간식이든 둥글레~둥글레~하면서 사이좋게 나눠먹기도 한답니다.

“우리는 사이좋은 자매랍니다. 🙂 “

이리봐도 이쁘고 저리봐도 이쁜 새솔

” 귀여운 저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

♥미운점 하나 없는 새솔이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

★중요★
견종이나 체격, 생활환경 등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대체로 강아지의 수명은 12~16세 정도 됩니다.
아기 새솔이를 끝까지 가족으로 지켜주실 수 있는지 충분한 고민 부탁드립니다.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센터점
☞ 전화번호 : 070-42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