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가능

새나

유기견들을 빼내어 개농장으로 보내는 동물병원

2018년 3월 12일 월요일, 광양시 동물병원이 개장수에게 개들을 넘기는 영상이 제보되었습니다.
영상 속 남성은 동물병원 앞에 차를 세워둔 채 병원 안에서 유기견들을 빼내어 개들을 묶고 집어 던져가며 이동식 철망 안에 무려 5마리를 쑤셔 넣고 거칠게 다루고 있습니다.
이 장면을 이상하게 여긴 제보자가 항의를 하지만 차주는 묵묵부답, 다른 개들을 더 태우려고 한 모습을 본 제보자가 강하게 항의하자 그제서야 모습을 드러낸 동물병원 원장은
“어차피 공고기간 지나 내가 죽일 개들 개농장으로 보낸다. 무슨 상관이냐” 라는 황당한 답변을 내놓았습니다.

12일 밤, 동물권단체 케어와의 통화에서 원장은 어린 개들을 차마 안락사 할 수 없어 달라는 사람에게 주었다고 항변 하였으나
다시 제보가 된 작년 9월 로드뷰 사진 속에서는 동일한 차량이 동일한 철망에 개들을 태우는 모습이 버젓이 매일 동물병원 앞에서 찍혀 있는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개농장으로 팔려가는 아이들을 마냥 보고 있을 수만은 없어, 동물권단체 케어는 아이들을 구조하여 연계 동물병원으로 이동하였습니다.

더 자세한 이야기 보러가기
동물학대 무더기 적발, 광양시<매일 동물병원>과 광양시 직무유기를 고발한다

구조 후 병원에서 치료 중인 새나

죽음의 문턱에서 가까스럽게 구조 된 검은 개 3마리

구조된 아이들 중 3마리의 검은 개들 모두 극심한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어있었습니다.
아이들은 바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다행히 현재는 치료가 정상적으로 완료되어 회복 중에 있습니다.
어린 나이에 성치 않은 몸으로 죽음으로 내몰렸던 아이들..
이 아이들 모두가 밝은 꽃길만 걸을 수 있는 날이 오겠죠?

♥겁 많은 호기심 공주님, 새나♥

새나는 검은 세 자매견 중 가장 작고 겁이 많은 아이였습니다.
“제가 조금 겁이 많아요”

입소 당시 사람이 만지려고 하면 구석으로 피하고, 안으려고 하면 죽는 소리를 내는 등 사람에 대한 겁이 너무 많아서 가장 걱정되었던 아이 새나.
하지만 그렇게 겁이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사람을 보면 호기심 가득한 표정으로 새솔, 새론이 뒤에서 조심스럽게 다가오곤 했습니다.
우리는 사이좋은 새나,새솔,새론입니다!

새론이랑 함께 사이좋은 한때

공놀이도 잘하는 새나

귀를 쫑긋~

그.런.데 그랬던 새나가 이제는 먼저 다가와서 핥아주고 다리에 붙어 애교부리는 사람껌딱지가 되었답니다.^^

잘먹고 잘자며 무럭무럭 자라는 중인 새나는
산책도 너무나 좋아하는 성격천재가 되었답니다.
신나게 산책중인 새나

다리도 길쭉길쭉 롱다리를 뽐내며 여유있게 산책을 즐긴답니다.
사람도 무척이나 잘따르고 친구들과도 잘지내는 나무랄 곳 하나없이 완벽한 새나!
새나의 우아한 워킹! 🙂

귀여운 애교는 기본이고 깔끔한 성격으로 대소변까지 가릴 줄 아는 똑똑한 아이랍니다. 😀
까만눈을 깜빡이며 바라볼 때는 너무나 사랑스럽답니다.
햇볕을 피해 살짝쿵~

산책을 나와 너무나 기분좋은 새나에요~
오늘 날씨도 좋아 더욱 신이났는지 연신 방긋방긋 웃어주네요.
혓바닥 부자 새나는 감정 표현도 적극적이네요~
“산책나와서 너무나 좋아요!”
“저랑 신나게 산책가실래요? 🙂 “

♥이런 새나가 더 많은 것을 경험하고 배울 수 있게 함께 해 줄 평생 가족이 되어주세요♥

★중요★
견종이나 체격, 생활환경 등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대체로 강아지의 수명은 12~16세 정도 됩니다.
아기 새나를 끝까지 가족으로 지켜주실 수 있는지 충분한 고민 부탁드립니다.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센터점
☞ 전화번호 : 070-42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