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남

“혹시, 저 이층집이 그 집 아닐까요?”

‘그 집’이란 경매장에서 팔리지 않는 개를 사다 시장에 되팔아 돈을 버는 신길동 어느 할아버지 집.
단번에 그 집을 알아볼 수 있던 것은 골목 안에 진동하는 불쾌한 냄새 때문이었습니다.
그 집에 가까이 갈수록 역한 냄새가 코를 찔렀고, 2층으로 올라가자 할아버지의 개들이 서서히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현관 앞에 덮여있는 쌀포대를 재끼자 3층으로 쌓인 이동식 케이지가 있었습니다. 알고보니 뜬장 대신 사용한 케이지였습니다.
비좁은 케이지 속에 두 세 마리의 개들이 서로의 몸을 포갠 채 팔려갈 날만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자세히 보니 개들은 대부분 반려견으로 인기 많은 품종견들, 할아버지에게 개들은 팔아치울 ‘물건’이었으니 청소나 목욕 따윈 안중에도 없었습니다.
먹다 남은 밥을 쏟아주거나 그마저도 귀찮으면 며칠씩 굶기기 일쑤.
배설물도 제대로 치우지 않아 케이지 속 개들의 엉덩이털은 딱딱하게 눌러 붙거나 살갗에선 진물이 흘러내렸습니다.

배설물이쌓여있는집
집 밖에 방치된 개들을 딱하게 여긴 사람은 할아버지가 아닌 동네 주민들.
주민 몇몇은 몇 년 째 할아버지 몰래 개들의 밥과 물을 챙겨주고 있었습니다.
간혹 병이 심하거나 오래 굶었던 개들은 밥 먹다가 토하거나 기운을 잃고 쓰러지곤 했지만 병원 치료는 꿈도 꾸지 못했습니다.
그나마 현관 앞 케이지 속 개들은 형편이 나은 편. 바로 윗층 옥상 위 케이지 속에 방치된 녀석들의 모습은 더 처참했습니다.
한여름 40도에 육박하는 폭염에 고스란히 방치된 개들은 모든 보호로부터 제외된 채 외롭게 팔려갈 날만 기다려야 했습니다.
할아버지는 개들을 욕하거나 폭행하는 일도 잦았습니다. 덕분에 개들의 울음소리가 시도때도 없이 골목 안에 퍼지곤 했다고 합니다.
폭염과 혹한의 겨울, 그리고 학대와 폭행까지 견디며 외로운 삶의 끈을 붙잡고 있었던 개들의 앞날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배설물들이 딱딱하게 굳어있는 모습

만신창이 모습에 구조된 개들

“개들 가만 안 놔둬? 좋게 말할 때 내 물건에 손대지 마!”

제보를 받은 동물권단체 케어는 다른 동물보호단체와 공동으로 할아버지의 개들을 긴급 구조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할아버지는 소유권 포기를 완강히 거부하며 연합 구조팀을 밀치거나 거친 언사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시종일관 개를 살아있는 동물이 아닌 ‘물건’ 취급을 하며 말 그대로 ‘개값’을 요구해 왔습니다.
결국 긴 설득 끝에 연합 구조팀은 앞으로는 지금과 같은 방식으로 개를 키우지 않겠다는 각서와 함께 15마리의 개 매입비를 지불하는 것으로 합의를 보게 되었습니다.
정작 개들이 떠날 때도 할아버지는 매정하게 개를 대했습니다.
개들이 자신의 케이지에서 나와 구조팀의 케이지로 옮겨질 때도, 구조팀의 케이지 안에 물건을 내팽겨치듯 거칠게 개들을 다뤘습니다.

8마리 개들의 잃어버린 행복을 찾아주세요

구조된 15마리 중 케어는 8마리를 맡아 돌보게 되었습니다. 병원 검진 결과 푸들, 치와와, 닥스훈트, 스피츠 등 8마리 품종견 중 단 한 마리도 정상이 아니었습니다.
영양, 피부, 발바닥 상태에 따라 다양한 질병 소견이 이어졌고, 그중 일부는 심한 피부병으로 피부가 괴사해 탈락하거나 염증으로 몸통에 피가 맺혀 있었습니다.
8마리 강아지중 1마리인 복남이는 오랜 케이지 생활로 발이 휘고 피부병이있었습니다. 복남이는 병원에서 치료후 센터에 입소하게되었습니다.

8마리 강아지들 구조 이야기
“저희는 물건이 아니에요”

▶ 쌩쌩 달리기왕 꽃봄 이야기

♥발랄한 복남이의 센터적응기♥

센터에 입소하고도 양쪽 귀를 축 늘어뜨린 채 슬픈 표정으로 멀뚱히 바라보던 복남이
요즘은 언제그랬냐는듯이 센터를 달리며 신이나 온갖 말썽을 부리고 다닙니다.

“안녕하세요 복남이라고해요”

친구들과도 신이나서 장난도 잘치고 세상 발랄한 복남이 입니다.
케이지속 좁은세상에서 살다가 센터 내부견사도 너무나 신기하고 즐거운지 연신 뛰고 점프하고
하루종일 신이나있습니다.

산책나와 신이난 복남이 🙂

외모또한 빼어난 복남이는 어디서 어떤 각도로 찍어도 너무나 멋진사진으로 보답해주지요.

“예쁘게 찍어주세요~”
어때요? 모델이 따로없지요?

“이게모지? :D”

사진을 찍을때면 궁금증가득한 얼굴로 다가오는 모습은 사랑스럽기 그지없습니다.
아픈기억속에서도 한없이 사랑스러운 복남이에게 따뜻한 가족이 어떤한것인지 알수있는 기회를 주고싶습니다.

♥사랑스러운 복남이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센터점
☞ 전화번호 : 070-42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