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디

h6>폐업한 펫샵에 버려진 여섯 마리의 개들

추위가 기승을 부리던 2월 초, 제보자는 몇 주 전 가게 문을 닫은 펫샵에 돌봐주는 사람 없이 여섯 마리의 개들이 진열장에서 떨고 있다고 전해왔습니다.
제보자가 보내준 사진 속의 펫샵은 가정견 분양이라는 간판을 내걸고 개들을 번식시켜 분양하는 곳이었습니다.
하지만 무슨 연유인지 펫샵의 주인은 갑자기 가게 문을 닫고 유리문에 ‘폐업’이라 써 붙인 채 한동안 종적을 감추고 말았습니다.
주인 없는 펫샵 속의 개들은 버려진 채 쓰레기 더미와 배설물과 함께 뒤섞이며 하루하루 버티고 있었습니다.
당시 한파가 몰아치던 영하 16도를 육박하는 날씨, 개들이 얼어 죽지는 않을까 걱정하며 케어 구조대는 다급히 현장으로 출발했습니다.

현장은 제보 사진보다 더욱 심각한 상태였습니다. 펫샵 내부는 입김이 허옇게 나올 정도의 냉추위였습니다.
그 속에는 믹스견 세 마리와 말티즈, 시츄, 포메라이안 등 여섯 마리의 개들은 얼어버린 물그릇과 빈 밥그릇과 함께 진열장 안에서 낑낑대고 있었습니다.

케어 구조대는 펫샵주인에게 엄동설한에 어린 강아지들을 냉골에 방치한 무자비한 행동이 동물보호법에 저촉된다는 사실을 거듭 확인시켜주며 “판매용 강아지라고 해도 이렇게 비위생적으로 방치하면 신고 대상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결국 주인은 개들을 책임지지 않겠다며 포기각서를 내밀었고 케어 구조대는 오랜 시간 추위 속에서 오들오들 떨고 있던 여섯 마리의 개들을 품에 안을 수 있었습니다.

살아남은 여섯 마리 개들, 따뜻한 봄을 맞이할 수 있을까요?

건강검진 결과 여섯 마리는 모두 영양결핍과 저체온증으로 집중치료가 필요했습니다.
사람의 필요에 의해 진열장 속에 갇혀 있다 버려진 여섯 마리의 작은 생명들은 야위고 차가워진 몸을 의지하기 위해 서로의 몸뚱이를 부벼대는 모습이 가엾기만 했습니다.
유난히 추웠던 올겨울 몸과 마음이 꽁꽁 얼어버린 이 여섯 마리 개들은 건강을 회복하여 다시 사람에게 돌아갈 수 있을까요? 이 아이들을 녹여줄 여러분의 따뜻한 손길이 필요합니다. 함께 해주세요!

▶ 차가운 펫샵 진열장에 지내야만 했던 여섯 마리의 개 이야기

♥천사 같이 착한 벤디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벤디는 입소 당시 영양결핍, 저체온증, 귀 진드기, 슬개골 탈구 4기 등으로 인해 건강이 너무나 좋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털은 여기저기 뭉쳐있고 귀는 진드기로 인해 검정 딱지들이 나오며 몸은 너무나 말라있었습니다.
하지만 현재는 모두 완치되어 건강한 모습으로 지내고 있답니다.*^^*

구조당시

오래된 방치로 인해 빛을 잃어가던 벤디가

이렇게 빛을 다시 되찾았답니다~!
벤디의 빛을 더욱 빛나게 해줄 가족이 되어주세요^^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센터점
☞ 전화번호 : 070-4259-8886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