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

“불이야~! 불이야~!”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길고양이의 밥을 챙겨주던 캣맘은 그날따라 발걸음이 빨라졌습니다. 저 멀리 보이는 불길이 왠지 심상치 않게 느껴졌기 때문입니다. 점점 가까이 오자 붉게 타오르는 불길의 진원지는 항상 길고양이 밥을 챙겨주던 작은 움막이었습니다. 가까스로 불이 꺼지자 캣맘은 길고양이 이름을 하나씩 부르며 찾기 시작했습니다.

“이쁜아, 다정아…씩씩아~!” 캣맘의 목소리를 듣고 고양이들은 하나둘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불러도 나타나지 않은 고양이 한 마리가 있었습니다. 눈처럼 하얀 털에 유독 애교가 많은 고양이 ‘백화’였습니다. 설마 하는 마음으로 몇 번이나 움막 안을 살펴봤지만 끝내 백화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애가 탄 캣맘은 백화를 찾기 위해 몇 날 며칠 고양이를 찾아 헤맸습니다. 그렇게 열흘이 지났을 무렵, 백화는 기다리던 캣맘 앞에 처참한 모습으로 나타났습니다.

동물병원에 이송된 백화

“케어죠? 고양이가 화상이 심한데, 발에 구더기까지 슬었어요…”

캣맘의 구조요청을 받고 출동한 케어 구조대는 서둘러 백화를 협력병원으로 데려갔습니다. 구조대가 급히 협력병원으로 데려가 살펴본 백화의 상태는 생각보다 심각했습니다. 면역력이 떨어질대로 떨어져 허피스(집합성의 작은 수포를 특징으로 하는 급성 염증성 피부질환)가 심했고 뜨거운 화기로 기관화상까지 입은 상태였습니다. 하얗고 보들보들했던 얼굴 털은 불에 검게 그을렸고, 핑크빛 발바닥 패드는 불에 타 너덜너덜해지고 심지어 화상으로 헌 발에 구더기까지 슬어 있었습니다. 며칠 동안 제대로 먹지 못한 백화는 수의사 선생님이 온몸을 살피는 사이 기력을 잃고 구조대의 손길에 몸을 맡겼습니다.

화상으로 헌 발

백화의 더 자세한 구조소식
▶위험한 고비를 넘긴 백화 이야기

♥고양이?? NO!!! 개냥이 백화♥

병원에서 허피스와 화상치료를 받는 내내 하악질은 커녕 얌전히 앉아 치료를 받은 백화
대견하기도 하지만 마음속 한편으로는 안쓰러운 마음으로 백화 옆을 지켜 줄 수밖에 없었습니다.
많이 아프고 고통스러웠을텐데 조용히 참고 있어 준 백화 덕분에 무사히 치료를 마칠 수 있었습니다.

“얼른 문을 열어냥”

“얼른 문열고 만져냥!”

백화는 사람에게 다가와 머리를 비비며 골골골 골골송을 부르는 개냥이랍니다.
성격이 너무 좋아 병원 의사선생님과 간호사님들의 사랑을 독차지한 인기쟁이 백화

스트레칭을 쭉~! 하고

털썩 주저앉아 “몸단장을 해볼까냥”

쓱쓱- 싹싹-

탁구공 하나면 하루 종일 앞발로 툭툭 치며 가지고 노는 모습을 보면 시간이 가는 줄 모르겠어요 😀

“탁구공 잡고야 말겠다냥!”

“잡았다냥!!”

“좋다냥!!!”

힘든 고비를 넘긴 백화가 앞으로는 위험한 일 없이 항상 행복하게 지냈으면 좋겠습니다 🙂

“어서 나를 데려가라냥”

♥러블리한 개냥이 백화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센터점
☞ 전화번호 : 070-42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