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가능

두부

“고물상 주차장에 버려진 개를 구해주세요!”

고물상 주차장에 버려진 두부의 모습

눈이 유난히 많이 내린 지난 1월 중순, 경상남도 김해시에 위치한 어느 고물상에 백구 한 마리를 구조해 달라는 제보가 케어에 전해졌습니다.
백구가 발견된 곳은 대형 트럭들이 고물을 가득 실어다 부려놓고 가는 제법 큰 고물상 주차장.

구조당시 두부의 모습

제보자에 따르면 고물상 인근에서 본 적이 없고 사람을 잘 따르는 것으로 보아 유기된 것 같다고 했습니다.
게다가 고물상에 자주 들르는 사람들이 쓰다듬으면 다가와 아는 체를 하는 살가운 성격이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피부병이 심해지기 시작하자 제보자는 더 이상 방치하면 생명까지 위험해질 것 같다며 케어에 구조를 요청해 온 것입니다.

눈 주위와 얼굴까지 심하게 퍼져있는 피부병

“털 빠진 개를 구하러 380km를 달리다”

“이대로 놔두면 겨울내내 고통스러울 게 분명한데, 빨리 가서 데려오죠!” 케어 구조대는 제보자가 보내준 사진 속 개의 모습을 보고 구조를 서둘렀습니다.
사진 속 개의 털은 거의 다 빠져 피부가 훤히 들여다보였으며 심한 염증이 눈 주변까지 퍼진 상태였습니다.
그런 와중에도 다른 사진 속에서는 사람 손길에 몸을 맡기며 꼬리를 흔드는 백구의 모습이 담겨 있었습니다.
사람을 좋아하지만 누구도 케어해 주지 않는 버려진 개, 케어가 구조해야 할 이유는 충분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해까지의 거리는 자그마치 380km. 하지만 케어 구조대는 주저없이 경남 김해로 차를 몰았습니다.
피부염으로 나무껍질처럼 단단해진 피부…눈 주변까지 염증 퍼져 장장 5시간 걸려 달려간 곳은 경남 김해시 인근의 큰 고물상 앞.

사람을 보고 반갑게 다가오는 두부

케어 구조대는 어마어마하게 큰 고물들이 아무렇게나 쌓여있는 곳을 헤치고 들어가 사진 속 백구를 찾아냈습니다.
고물상에 버려진 개는 뿌연 회색 고물들 틈에서 사진보다 훨씬 처참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어쩌면 하얗고 풍성했을 개의 몸통은 털이 거의 빠진 채 벌건 피부가 고스란히 드러나 있었고, 그나마 남아있는 피부는 나무껍질처럼 딱딱하게 변해 있었습니다.
눈두덩이도 사진보다 훨씬 심해 눈썹이 모두 빠지고 주변 피부도 새까맣게 죽어 있었습니다. 그래도 뭐가 좋은지 버려진 녀석은 오랜만에 반가운 주인을 만나기라도 한 듯 꼬리를 흔들며 반가워했습니다.

꼬리를 흔들며 반갑게 맞아주는 두부

“이름도 없이 버려진 개 ‘두부’처럼 하얘지렴”

케어 구조대는 움직일 때마다 피부 각질이 우수수 떨어지는 줄도 모르고 다리에 기대 애교를 부리는 백구를 들어 구조 차량에 실었습니다.
그러자 좁은 차 안은 금세 피부염으로 뒤덮인 백구가 풍기는 악취와 각질 먼지로 가득 찼습니다.
구조대는 5시간이나 되는 긴 시간 동안 짖지도 낑낑대지도 않고 조용히 케이지에 머물러 주었던 백구가 고맙기만 했습니다. 그리고 다시 예전처럼 하얘지라는 뜻으로 ‘두부’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봄에 새로 피는 꽃처럼 두부에게도 희망의 꽃이 필까요? 서울의 협력병원에 도착한 두부는 수의사 선생님으로부터 꼼꼼한 진료를 받았습니다.
심하게 상한 피부는 곰팡이뿐 아니라 악성 모낭충에 감염돼 있었고 치료 없이 장기간 방치된 탓에 증상은 중증을 넘어선 상태.
방치된 시간만큼 오랜 시간 치료와 약욕을 병행해야 완쾌될 수 있다는 진단이 내려졌습니다.

병원에서 확인한 두부의 상태

안타깝게도 눈 주변 피부가 거무스름해진 것은 독한 염증 때문으로 초기에만 치료를 받았다면 금세 회복될 수 있었다고 하였습니다.

♥등치 큰 순둥이 두부두부♥

약욕을 주기적으로 꾸준히 하며 열심히 치료 중인 두부는 처음 입소 당시 피부병이 심각했고 악취가 엄청난 상태였습니다.

곰팡이와 악성 모낭충으로 피부가 심각하게 상한 두부의 모습

아직도 병원을 오가며 치료 중인 두부. 치료가 무사히 끝나고 새하얀 털이 무성하게 자란다면 얼마나 멋있게 변화할지 벌써부터 기대가 되는 아이입니다.

병원에서 치료중인 두부의 모습

사람도 좋고 산책도 좋고 강아지도 좋고~ 궁금한 것도 많은 사랑스러운 두부입니다. 이렇게나 천진난만한 아이가 어쩌다 버려지게 된 건지..

“저 치료 열심히 받고 있어요!!”

큰 덩치에 힘도 장사인 두부는 산책 나갈 때 신이 나서 달립니다.
피부병이 심해 긴 시간 산책이 어려워 매일 아쉬움이 가득한 채 돌아오는 두부를 볼 때면 이렇게나 천진난만하고 착한 아이가
얼마나 긴 시간 고생을 하며 치료를 받아야 할지 안쓰럽기만 합니다.

상태가 많이 호전된 두부입니다 🙂

이런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모든 것이 궁금하기만 한 두부.
세상 모든 것들이 궁금한 호기심 대장입니다.

착하게 약욕과 치료도 잘 받는 두부

병원과 센터를 오가며 힘든 치료도 잘 해내주고 있는 두부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세요.

“저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 “

♥호기심 대장 두부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센터점
☞ 전화번호 : 070-42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