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완료

댄디

“마치 200명의 아이들이 구해달라 울부짖는 전쟁터에 와있는 느낌이에요.”

2018년 05월 24일, 케어는 홍보대사 리처드 용재 오닐과 함께 남양주 개 농장으로 구조 활동을 나섰습니다. 개 농장은 전체가 찌든 배설물로 덮여 오물의 냄새로 지독했습니다. 십수 년간 운영했다는 개 농장의 개들이 들어찬 뜬 장 밑은 곰팡이가 퍼렇게 선 채 배설물이 가득 쌓여 있어 발 디딜 틈조차 찾기 힘든 너무나 열악한 환경이었습니다.

개농장 구조에 함께한 용재오닐

현장에는 약 200여 마리의 개들이 뜬 장 속에 갇혀 살고 있었습니다. 부쩍 더워진 날씨로 인해 농장의 개들은 굶주림과 더불어 더위에 허덕이는 모습이었으며, 한눈에 보기에도 각종 피부질환을 앓고 있는 등 심각한 상황이었습니다. 모든 아이들을 전부 구조해주고 싶었으나 당시 모든 아이들을 수용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기에 케어는 상태가 심각하다고 판단된 아이들 순으로 12마리를 구조하였고 그중 한마리가 댄디입니다. 구조당시 댄디의 상태는 한 눈에 보기에도 심각해보이는 피부질환을 앓고있었고 심장사상충으로 인해 목숨까지 위험했습니다. 조금만 늦었으면 소중한 생명을 잃을뻔한 댄디 힘겨운 치료를 잘 견뎌내준 덕분에 지금은 많이 호전된 상태입니다.

♥멋쟁이 신사 댄디♥

구조 직후 댄디 모습

열악한 환경에서 생활한 탓에 댄디의 몸은 이미 상처로 뒤덮혀져 있었습니다. 각종 피부 질환과 강아지들에겐 치명적인 심장사상충까지 걸려있었고 심장사상충이 걸린 상태에서도 열악한 환경 속 방치는 지속되어 댄디는 심장사상충 4기까지 진행되어있었습니다. 장기간 병원에서 힘겨운 치료를 받고도 의젓하게 잘 참아내는 댄디는 너무 착한 친구입니다.

미용하고 한컷!

댄디는 이름이랑 걸맞게 얌전하고 조심성있는 멋쟁이신사랍니다. 오랫동안 방치되어 밥도 제대로 못먹고 물조차도 먹기 힘들었던 댄디는 사람을 무서워하긴 커녕 오히려 반갑다고 꼬리를 흔들며 반겨주는 순한 친구입니다.

초롱초롱+_+

몸도 마음도 상처로 아팠을 댄디, 아파도 참고 견뎌낸 탓인지 철이든것 마냥 의젓한 모습이 눈에 자주 보이는 아이랍니다.
눈색깔이 너무너무 이쁜 댄디! 눈을 마주치고 만지다보면 최면에 걸린듯 손을 땔수없게 만드는 댄디’s 눈~ 댄디는 배변도 잘가리는 똑똑이 신사랍니다.

마지막은 살인미소♡

♥순둥 순둥 삽살이 댄디의 가족이되어주세요♥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센터점
☞ 전화번호 : 070-4259-8886

입양신청서 바로가기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