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

박스에 담겨 버려진 3마리 고양이

9월의 어느날,
생후 일주일정도 되어 보이는 새끼 고양이 3마리가 박스에 담겨 센터 앞에 놓여 있었습니다.
비쩍마르고 눈가에 눈곱이 뒤덮혀 눈도 제대로 뜨지 못한 채 울고 있던 새끼 고양이들은 한눈에 봐도 위태로운 모습이었습니다.
눈곱을 살살 떼어내니 눈에서는 진물이 나왔으며 잦은 설사로 항문쪽 피부가 많이 헐어있었습니다.
대한 민국 만세를 살리겠다는 일념으로 활동가분들의 밤낮없는 돌봄과 정성으로 아이들은 점차 혈기를 찾고 아이다운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왔습니다.
구조당시 대한,민국,만세

구조당시 대한이의 모습

위태위태하던 3남매가 다행히 건강하게 자라주었습니다 😀

센터생활에 적응하고 건강히 지내는 대한 민국 만세

길에서 구조를 할때는 책임감을 가지고 구조해 주세요.
보통 생후 4주까지는 어미가 새끼를 잘 챙기기 때문에 어미가 돌보고 있는 고양이라면 구조를 하기보다 지켜보는 것이 좋습니다.
길에서 어린 고양이를 발견했다고 무조건 데리고 오거나 하면 주변에 있던 어미 고양이가 나중에 애타게 찾을 수 있으니
​새끼 고양이를 구조할 때에는 어미가 돌보고 있는 경우가 아닌지 신중하게 지​켜보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어미가 없는 것 같고 건강 상태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보인다면 그때 구조해서 도움을 주는 것도 늦지 않습니다.

함께 구조된 아기 고양이

▶ 등산대장민국이 보러가기

▶ 극강의 귀여움만세 보러가기

♥ 천생여자 대한이 ♥

어여쁜 모습의대한이

보기드문 털 색깔로 한눈에 주목받는 대한이는 이름과 다르게 천생 여자여자한 아이입니다.

뒹굴뒹굴 애교를 보이다가 가까이 다가가면 쌩하고 캣타워로 뛰어올라가는 새침떼기 대한이

이리 뒹굴~ 🙂

저리 뒹굴~ 🙂

하지만 그것도 잠시,

“장난감이 제일 좋아”

호기심가득하고 달리기를 좋아하는 툭하면 우다다하는 아깽이 대한이^^
놀아달라 슬금슬금 다가와 발바닥을 톡톡!
손가락을 톡톡! 귀여운 애교를 보여줍니다.

사물함에 몰래 들어가있는 대한, 만세

호기심도 많은 대한이는
어느 날은 만세와 함께 활동가의 사물함에 몰래 들어가있어 모두를 웃게 하였답니다.

대한,민국,만세와 벨라 함께 낮잠 준비중

3마리가 사이도 얼마나 좋은지 함께 자고 함께 놀며 서로 의지하며 지내고 있습니다.

으쌰으쌰 함께 잘 노는 대한 민국 만세

아기때 부터 사람 손에 길러져서 사람을 잘 따르고 좋아하는 대한이입니다.
엄마의 따스함을 제대로 느껴보지 못한 대한이에게 가족의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주세요 ^^

“꽃미모 천생여자 대한이에요~ 😀 “

♥여자여자한 대한이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센터점
☞ 전화번호 : 070-42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buttons text=”대부대모 신청” link=”https://mrmweb.hsit.co.kr/default.aspx?Server=bL/9vmrI6f+GfqRVvoEYmQ==&action=join&supporttype=146&pagetype=pop” type=”btn_orange” size=”” target=”fals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