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빛

어쩌다 거기 갇히게 되었니

7월 12일, 초복날. 동물권단체 케어는 재래시장 불법 개 도축 고발장 접수와 더불어 개 농장 실태조사를 진행했습니다.
남양주의 한 개 농장을 방문했고 그곳에는 더러운 뜬장에 약 150마리가량의 개들이 갇혀있었습니다.
똥과 음식물 쓰레기로 뒤덮인 뜬장 안에 크고 작은 개들이 얽혀 있었고 그 와중에는 강아지들도 보였습니다.



농장주에게 문제 제기를 하던 중, 그의 뒤편으로 젖이 잔뜩 부은 발바리가 눈에 띄었습니다.
그 개가 가는 곳을 따라가보았더니 허름한 창고의 더러운 땅바닥에 아직 눈도 뜨지 않은 꼬물이 4마리가 모여 있었습니다.
어미 개는 새끼들을 정성껏 핥아주면서도 낯선 사람들을 향해 연신 꼬리를 흔들었습니다.
차마 이 가족을 지옥 같은 곳에 두고 올 수 없어 활동가는 농장주로부터 개를 구조하였습니다.

떡잎부터 남다른 나시리즈!

현재 어미 개 나래와 새끼 4마리(나샘, 나빛, 나로, 나슬)는 답십리 입양센터에서 보호 중입니다.
나래는 처음 입소 때부터 마치 이미 배운 것처럼 배변패드를 가릴 줄 아는 아주 똑똑한 아이랍니다.
엄마를 보고 배운 아기들 또한 벌써부터 가릴 줄 아는데요!
참 기특하지 않나요? 🙂

나시리즈의 자세한 이야기
▶ “지옥같은 복날, 개농장에서 구조된 젖먹이 강아지들과 어미개”

▶ 나빛의 멋진 엄마 나래 이야기

▶ 나빛의 남매, 상남자 나로 이야기

▶ 나빛의 자매, 먹보 나슬 이야기

▶ 나빛의 자매, 새침데기 나샘 이야기

♥사람을 너무나 잘 따르는 의젓한 나빛이♥

사람만 보면 신이 나서 달려오는 귀여운 나빛이는
아이들과 싸우는 일도 없이 사이좋게 잘지내는 착한아이랍니다.

눈을 뜨고 아장아장 걸어다녔던 나빛이가

벌써 이렇게 컸답니다!

애교많고 상냥한 성격 탓에 남매 사이에서도 가장 인기 만점인 나빛
목욕할때에도 투정한번없이 의젓하게 잘하는 나빛이는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것도 무척이나 좋아한답니다.

“나빛아~!” 하고 부르면

심드렁한 표정으로 쳐다봐주는 나빛이도 예쁘네요 😀

얼굴에 귀여운 무늬를 가진 나빛이는
품에 안길 때면 쏙 파고들어와 연신 핥아주는 모습에 반하지 않을 수 없답니다.

다정다감한 애교쟁이, 하얀 양말을 신은 귀여운 나빛이의 매력에 빠져보시겠어요?

♥사랑스러운 나빛이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중요★
견종이나 체격, 생활환경 등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대체로 강아지의 수명은 12~16세 정도 됩니다.
아기 나빛이를 끝까지 가족으로 지켜주실 수 있는지 충분한 고민 부탁드립니다.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점
☞ 전화번호 : 070-42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