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래

어쩌다 거기 갇히게 되었니

7월 12일, 초복날. 동물권단체 케어는 재래시장 불법 개 도축 고발장 접수와 더불어 개 농장 실태조사를 진행했습니다.
남양주의 한 개 농장을 방문했고 그곳에는 더러운 뜬장에 약 150마리가량의 개들이 갇혀있었습니다.
똥과 음식물 쓰레기로 뒤덮인 뜬장 안에 크고 작은 개들이 얽혀 있었고 그 와중에는 강아지들도 보였습니다.

농장주에게 문제 제기를 하던 중, 그의 뒤편으로 젖이 잔뜩 부은 발바리가 눈에 띄었습니다.
그 개가 가는 곳을 따라가보았더니 허름한 창고의 더러운 땅바닥에 아직 눈도 뜨지 않은 꼬물이 4마리가 모여 있었습니다.
어미 개는 새끼들을 정성껏 핥아주면서도 낯선 사람들을 향해 연신 꼬리를 흔들었습니다.
차마 이 가족을 지옥 같은 곳에 두고 올 수 없어 활동가는 농장주로부터 개를 구조하였습니다.

떡잎부터 남다른 나시리즈!

현재 어미 개 나래와 새끼 4마리(나샘, 나빛, 나로, 나슬)는 케어 입양센터에서 보호 중입니다.
나래는 처음 입소 때부터 마치 이미 배운 것처럼 배변패드를 가릴 줄 아는 아주 똑똑한 아이랍니다.
엄마를 보고 배운 아기들 또한 벌써부터 가릴 줄 아는데요!
참 기특하지 않나요? 🙂

나래의 더 자세한 이야기
▶ “지옥같은 복날, 개농장에서 구조된 젖먹이 강아지들과 어미개”

▶ 나래의 딸, 의젓한 나빛 이야기

▶ 나래의 하나뿐인 아들, 상남자 나로 이야기

▶ 나래의 딸, 먹보 나슬 이야기

▶ 나래의 딸, 새침데기 나샘 이야기

♥세상 순수한 눈빛을 가진 나래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나래는 사람을 너무 좋아해서 아기들에게 젖을 먹이다가도 사람이 보이면 만져달라고 젖을 먹던 아기들을 후드득 떨어뜨리고 쫄쫄쫄- 따라다니는 애교쟁이랍니다.
그래서 직원들이 아기들 젖 좀 먹으라고 일부러 나래방은 자주 기웃거리지 말아야지라는 암묵적인 규칙도 생겼을 정도인데요.
그래도 사람이 안 보이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아기들을 잘 돌보는 모성애 넘치는 어미 개 나래!

맨날 보면서도 눈만 마주치면 반갑다는 듯이 반기는 나래 🙂

산책하며 바람을 느끼는 중
“저의 가족이 되어주실래요?”

작고 더러운 공간에서 아기들을 낳은 것만으로 힘들었을 텐데도 항상 미소를 잃지 않는 나래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퇴계로점
☞ 전화번호 : 070-41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