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파이

“차안에 개들이 바글바글해요! 매일 차만 세워져 있고 개들만 있어요!”

“개들이 차 안에 바글바글해요.
대체 몇 마리인지 모르겠는데 매일 차만 세워져 있고 개들만 있어요.
굶어 죽는 건 아닌지 걱정돼요… 빨리 구조해 주세요! ”

어느 날, 길을 지나던 한 시민에 의해 이 아이들의 사연이 케어로 전달되었습니다.
제보자는 경기도 외곽 야산의 외딴 곳에 세워놓은 차를 발견하였고,
그 안에 가둬진 십 수마리의 개들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케어는 긴급 현장 출동을 했고,
현장에 도착하여 발견한 제보된 ‘물체’ 속에 개들이 살고 있다고 상상조차 할 수 없었습니다.

제보를 받고 찾아갔을 당시, 검은 천으로 덮여있던 경차
마티즈 속에서만 무려 3년간을 살아온 13마리의 개

매서운 추위에도, 또 폭염의 더위 속에서도
작은 경차 속에서만 무려 3년을 살아야만 했던 이 아이들.
사업에 실패하고 경제적으로 어려워진 주인은
기르던 개 13마리와 함께 길거리로 나 앉게 되었습니다.
남은 재산이라고는 작은 경차 한 대 뿐이었습니다.

여기저기서 떠돌다 병이 들고, 나이도 많아진 개들을 구조하여 돌봐왔던 것이기에
달리 입양처를 찾기도 어려웠고, 가족같이 함께 하던 개들을 저버릴 수 없었던 주인은
결국 개들과 함께 차 속에서 살기로 합니다.

발견 당시, 차 속에 빼곡히 앉아있던 아이들

발견 당시, 꾸파이와 자매들

차 안에는, 강아지와 함께 짐이 빼곡히 들어차 있다

처음에는 빨리 돈을 모아 방 한 칸이라도 구해야겠다고 생각했지만
개들만 차 속에 하루종일 두고서는 불안해서 일을 하기도 어려웠습니다.
또 개들이 차 안에만 있으면 용변을 볼 수 없기에 자주 산책도 해야했습니다.
결국 제대로 된 직업을 구하기가 어려워진 주인 아주머니.

주인 아주머니는 결국 밤에 잠시만 일을 할 수 있는 대리 운전 기사로 일을 시작했고,
개들은 차에 갇힌 채 사람들의 눈을 피해
경기도 외곽의 한적한 야산 아래 어둠 속에서 주인을 기다려야 했습니다.

사람들의 외면, 그리고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는다는 좌절감

아주머니의 소식이 수년 전, 한 방송에 소개된 적도 있었지만
누구하나 도움을 주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아주머니는 점점 버거워지는 길 위에서의 삶에 지쳐갔고,
아이들에게도 못할 짓을 하는 것 같아 마음이 무거워졌습니다.
무너져 내릴 것만 같은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버티던 아주머니는
어느 날 개들과 함께 죽어야 하나라는 극단적인 생각까지 하게 되셨습니다.

케어는, 이 사연이 무려 3년 전에 방송에 소개됐던 바로 그 사연이란 것과
그 후로도 어떠한 도움도 없이 더 비참한 상황으로 전락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직접 현장을 보고 다시 한 번 외면하는 실수를 범할 수 없었을 뿐더러,
아주머니의 동물에 대한 사랑과 열정을 직접 보고선
케어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최대한 돕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우선적으로, 더 이상의 번식을 막아야 했기에 아이들의 중성화 수술과 질병치료를 차례대로 시작했습니다.

구조 직전, 자동차 밖으로 나와 신나게 뛰어노는 아이들
두 눈에 보석을 담고 있는 ‘꾸파이’

어미 개 ‘꾸찌’의 셋째 딸 ‘꾸파이’입니다.
꾸파이는 자매들 중에 유일하게 아빠를 닮아 매력적이고 특별한 색의 눈을 가지고 있답니다.

입소 당시 매력적인 눈으로 쳐다보는 꾸파이

파란색과 회색이 은은하게 섞여있어,
가만히 쳐다보면 나도 모르게 ‘꾸파이….’ 하고 사랑에 빠지게 된답니다 🙂

♥떡잎부터 예쁜 꾸파이가 나무가 될 때까지 함께해 주세요♥
다른 자매들과 함께 찍은 사진

어미 개와 5마리의 아기들은 센터에 입소했고, 그들 중 2마리는 입양완료된 상태에요.
이 아이들의 자세한 사연을 보시려면  [buttons text=”13마리 개들 뒤엉켜 3년 간 차 속에서 살다(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rchives/14073″ type=”” size=”btn_sm” target=”true”]  를 눌러주세요.
꾸파이의 엄마, 꾸찌 사연을 보시려면 [buttons text=”꾸찌의 가족을 기다려요(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rchives/adopt_volunteer/%EB%8B%B5%EC%8B%AD%EB%A6%AC%EA%BE%B8%EC%B0%8C” type=”” size=”btn_sm” target=”true”]  를 눌러주세요.
꾸파이의 언니, 꾸크의 사연을 보시려면 [buttons text=”꾸크의 가족을 기다려요(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rchives/adopt_volunteer/%EB%8B%B5%EC%8B%AD%EB%A6%AC%EA%BE%B8%ED%81%AC” type=”” size=”btn_sm” target=”true”]  를 눌러주세요.
꾸파이의 동생, 석호순의 사연을 보시려면  [buttons text=”석호순의 가족을 기다려요(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rchives/adopt_volunteer/%EB%8B%B5%EC%8B%AD%EB%A6%AC%EC%84%9D%ED%98%B8%EC%88%9C” type=”” size=”btn_sm” target=”true”]  를 눌러주세요.

옛날부터 내려오는 말 중에 ‘얼굴도 안보고 데려간다는 셋째 딸’이란 속설이 있듯이
실제로 보시게 되면 한눈에 반할 정도로 매력이 넘치는 아이랍니다 🙂

자매들과 사이도 좋고 여느 강아지처럼 활발하며 애교도 많은 꾸파이.
떡잎부터 이렇게나 예쁜데, 앞으로는 얼마나 더 예뻐질까요? 😀

보고만 있어도 사랑을 주고 싶은 꾸파이의 가족을 찾습니다-!

★중요★
견종이나 체격, 생활환경 등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대체로 강아지의 수명은 12~16세 정도 됩니다.
아기 석호순을 끝까지 가족으로 지켜주실 수 있는지 충분한 고민 부탁드립니다.

입양문의☞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점 070-42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