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티

마티즈 속에서만 무려 3년간을 살아온 13마리의 개

매서운 추위에도, 또 폭염의 더위 속에서도
작은 차 속에서만 무려 3년을 살아간 개들이 있습니다.
사업에 실패하고 경제적으로 어려워진 주인은
어느 날 기르던 개 13마리와 함께 길거리로 나 앉게 되었습니다.
남은 재산이라고는 작은 경차 한 대 뿐이었습니다.
여기저기서 떠돌다 병이 들고, 나이도 많아진 개들을 구조하여 돌봐왔던 것이기에
달리 입양처를 찾기도 어려웠고, 형편이 어렵다고해서 가족같이 함께 하던 개들을 저버릴 수 없었던 주인은
결국 개들과 함께 차 속에서 살기로 합니다.
처음에는 빨리 돈을 모아 방 한 칸이라도 구해야겠다고 생각했지만
개들만 차 속에 두고서는 불안해서 종일 일을 하기도 어려웠습니다.
또 개들이 차 안에만 있으면 용변을 볼 수 없기에 자주 자주 운동도 시켜 주어야 했습니다.
결국 제대로 된 직업을 구하기가 어려웠습니다.

개들을 끌어안고 두꺼운 이불에 의지한 채 겨울을 나다

개들의 주인인 아주머니는 결국 밤에 잠시만 일을 할 수 있는 대리 운전을 하기 시작했고,
개들은 차에 태워진 채, 사람들의 눈을 피해
경기도 외곽의 한적한 야산 아래에서 주인을 기다려야 했습니다.
수년 전 잠시 한 방송에 소개되었지만
누구하나 도움을 주는 사람을 만나지도 못했습니다.
아주머니는 점점 길 위에서의 삶이 버거워졌고,
동물들에게도 못할 짓을 하는 것 같아 마음이 무거워졌습니다.
삶의 희망은 보이지 않았고 무너져 내릴 것만 같은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버티던
아주머니는 어느 날 개들과 함께 죽을까란 생각을 할 정도로 지쳐갔습니다.

케어에 제보된 아주머니의 사연

케어로 사연이 전달된 건,
아주머니가 삶의 끈을 놓아 버리고 싶을 정도로 절박해졌을 때였습니다.
길을 지나던 한 시민은 아주머니가 외딴 곳에 세워놓은 차를 발견하였고,
그 안에 가둬진 십 수마리의 개들을 보고 경악을 합니다.
“ 개들이 차 안에 바글바글해요. 대체 몇 마리인지 모르겠는데 매일 차만 세워져 있고 개들만 있어요. 굶어 죽는 건 아닌지 걱정됩니다, 빨리 구조해 주세요! ”
케어의 구조팀은 급하게 현장 출동을 했고,
이 사연이 무려 3년 전에 방송에 소개됐던 바로 그 사연이란 것과
그 후로도 어떠한 도움도 없이 더 비참한 상황으로 전락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직접 현장을 보고는 외면할 수 없었고 아주머니의 동물에 대한 사랑과 열정을 보고
일단 할 수 있는 선에서 최대한 돕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우선 더 이상의 번식을 막아야 했기에 중성화 수술과 질병치료를 시작했습니다.
새끼를 낳은 어미 개는 다른 무리와 격리하여 현재 입양센터에서 요양 중입니다.

엄마 꾸찌의 도플갱어 ‘꾸티’

꾸찌의 막내딸 꾸티입니다.
꾸티는 다른 자매들과는 다른 털과 작은 체구를 가진 아이지만
엄마인 꾸찌와 똑같이 생겼답니다.

작은 체구 때문인지 사료 앞에서는 다른 자매들에게 밀리기도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꿋꿋하게 사료를 먹는 꾸티랍니다.
평소에는 이리 저리 장난감들을 물고 다니며 자매들과 사이좋게 장난도 친답니다.
귀염둥이 꾸티를 사랑으로 감싸주실 평생 가족이 되어주세요~!

견종이나 체격, 생활환경 등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대체로 강아지의 수명은 12~16세 정도 됩니다.
꾸티를 가족으로 끝까지 지켜주실 수 있는지 한번 더 고민해주세요^^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