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꾸

마티즈 속에서만 무려 3년간을 살아온 13마리의 개

매서운 추위에도, 또 폭염의 더위 속에서도
작은 차 속에서만 무려 3년을 살아간 개들이 있습니다.
사업에 실패하고 경제적으로 어려워진 주인은
어느 날 기르던 개 13마리와 함께 길거리로 나 앉게 되었습니다.
남은 재산이라고는 작은 경차 한 대 뿐이었습니다.
여기저기서 떠돌다 병이 들고, 나이도 많아진 개들을 구조하여 돌봐왔던 것이기에
달리 입양처를 찾기도 어려웠고, 형편이 어렵다고해서 가족같이 함께 하던 개들을 저버릴 수 없었던 주인은
결국 개들과 함께 차 속에서 살기로 합니다.
처음에는 빨리 돈을 모아 방 한 칸이라도 구해야겠다고 생각했지만
개들만 차 속에 두고서는 불안해서 종일 일을 하기도 어려웠습니다.
또 개들이 차 안에만 있으면 용변을 볼 수 없기에 자주 자주 운동도 시켜 주어야 했습니다.
결국 제대로 된 직업을 구하기가 어려웠습니다.

개들을 끌어안고 두꺼운 이불에 의지한 채 겨울을 나다

개들의 주인인 아주머니는 결국 밤에 잠시만 일을 할 수 있는 대리 운전을 하기 시작했고,
개들은 차에 태워진 채, 사람들의 눈을 피해
경기도 외곽의 한적한 야산 아래에서 주인을 기다려야 했습니다.
수년 전 잠시 한 방송에 소개되었지만
누구하나 도움을 주는 사람을 만나지도 못했습니다.
아주머니는 점점 길 위에서의 삶이 버거워졌고,
동물들에게도 못할 짓을 하는 것 같아 마음이 무거워졌습니다.
삶의 희망은 보이지 않았고 무너져 내릴 것만 같은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버티던
아주머니는 어느 날 개들과 함께 죽을까란 생각을 할 정도로 지쳐갔습니다.

케어에 제보된 아주머니의 사연

케어로 사연이 전달된 건,
아주머니가 삶의 끈을 놓아 버리고 싶을 정도로 절박해졌을 때였습니다.
길을 지나던 한 시민은 아주머니가 외딴 곳에 세워놓은 차를 발견하였고,
그 안에 가둬진 십 수마리의 개들을 보고 경악을 합니다.
“ 개들이 차 안에 바글바글해요. 대체 몇 마리인지 모르겠는데 매일 차만 세워져 있고 개들만 있어요. 굶어 죽는 건 아닌지 걱정됩니다, 빨리 구조해 주세요! ”
케어의 구조팀은 급하게 현장 출동을 했고,
이 사연이 무려 3년 전에 방송에 소개됐던 바로 그 사연이란 것과
그 후로도 어떠한 도움도 없이 더 비참한 상황으로 전락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직접 현장을 보고는 외면할 수 없었고 아주머니의 동물에 대한 사랑과 열정을 보고
일단 할 수 있는 선에서 최대한 돕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우선 더 이상의 번식을 막아야 했기에 중성화 수술과 질병치료를 시작했습니다.
새끼를 낳은 어미 개는 다른 무리와 격리하여 현재 입양센터에서 요양 중입니다.

옅은 아이보리 털색이 매력적인 ‘꾸꾸’

꾸찌의 둘째딸 꾸꾸입니다~
꾸꾸는 자매인 꾸크와는 사뭇 다른 느낌의 눈 화장을 한 듯한 예쁜 아이랍니다.
다른 자매들은 거의 하얀색 털이 대부분인데
꾸꾸의 털은 하얀색과 연한 갈색의 조합이 아주 예쁘답니다.

자신보다 덩치가 큰 오빠 언니들에게도
서슴없이 먼저 다가가 장난을 치기도 하는 대범한 꾸꾸
시간이 지나 성견이 된다면 다른 친구들하고도 잘 지낼 수 있을 것 같아요
강심장 꾸꾸를 평생 안아줄 가족이 되어주세요~!

견종이나 체격, 생활환경 등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대체로 강아지의 수명은 12~16세 정도 됩니다.
꾸꾸를 가족으로 끝까지 지켜주실 수 있는지 한번 더 고민해주세요^^

입양문의☞ 070-4259-8886(답십리 땡큐센터)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