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가능

까뮈

07월 08일 강화군 해안남로 공장 지대 인근에서 총성이 울렸습니다.

검은색 RV 차량에서 내린 남자 3명과 여자 1명이 그 지역 일대를 떠돌던 검은 개를 향해 방아쇠를 당긴 것입니다. 목격자에 따르면 그들은 “개 주인이 저 개를 데리고 오라고 했다.”고 했고, 이내 장총을 꺼내 개를 향해 총을 쐈다고 합니다. 탕! 하는 소리와 함께 피를 토하며 풀숲으로 사라진 검은 개. 그리고 사라진 범인들.

풀숲에 쓰러져 있는 모습

총상을 입은 검은 개는 살아있을까요?

목격자는 강화의 공장 지대에 일하는 사람이었습니다. 검은 개가 사라진 후, 자신의 개가 털에 피를 묻히고 나타났다고 했습니다. 직감적으로 개가 살아있을 지도 모른다고 생각했고, 자신의 개가 이끄는 대로 검은 개를 찾아 나선 목격자. 그리고 얼마 후, 풀숲 한편에 축 늘어져 피를 흘리고 있는 검은 개를 발견했습니다. 목격자는 즉시 119에 신고하고 강화군 유기동물보호소로 지정된 병원으로 검은 개를 옮겼습니다.

병원으로 간 검은 개가 뜬장에 있다니….

목격자는 지인과 함께 검은 개가 이송된 지자체 유기동물보호소, 동물병원을 찾았습니다. 그런데, 그곳에서 발견한 처참한 모습의 검은 개. 기초적인 처치를 받았다는 검은 개는 죽은 듯 뜬장에 쓰러져 있었던 것이었습니다. 엑스레이 촬영 결과, 우측 다리 골절과 몸에 박힌 산탄을 확인할 수 있었으나, 더 이상의 치료는 불가한 상황! 목격자와 지인은 참담했고, 검은 개를 살리고 싶다는 간절함에 지인은 이 모든 사실을 케어에 제보했습니다.

케어는 강화로 달려갔고, 그곳의 검은 개를 확인했습니다. 그리고 즉시, 총상 입은 검은 개를 서울의 대형 동물병원으로 이송, 정밀검사에 들어갔습니다. 우리는 비극적인 운명에 처한 검은 개에게는 까뮈라는 이름을 붙여주었습니다.

검사 결과는 최악이었습니다.오른쪽 팔 골절. 그리고 팔 다리 허리 가슴 등 전신 ‘총상’. 심장사상충. 질염. 출혈로 인한 빈혈. 온몸에 기생하는 진드기 발견, 게다가 일부 총탄은 깨져서 파편으로 온몸에 박혀 있었고 총탄의 성분이 중금속일 경우, 중금속 오염으로 인한 장애를 각오해야 하는 상태였습니다.

총알이 박힌 것이 선명히 보이는 방사선사진

♥누구보다 강한 모성애를 가진 까뮈♥

수차례의 탄피 제거 수술과 한방 재활 치료를 받으며 하루하루 힘겨운 시간을 보낸 까뮈. 다행히도 까뮈의 몸은 점점 건강을 되찾아가고 있습니다. 총탄을 맞은 오른쪽 앞다리는 조금씩 절지만 일상생활에 큰 문제는 없답니다.

경계심 가득했던 시절

낯선 사람에 대한 경계가 있지만 친해지면 마음의 문을 활짝 열어주는 까뮈. 활동가들이 들어가면 벌떡 일어나 ‘왔어?’라는 표정으로 마중을 나오기도 한답니다. 마중 나온 까뮈가 기특해서 쓰다듬어주면 눈을 지그시 감고 손길을 느낄 줄 아는 까뮈랍니다.

지금은 먼저 다가온답니다 🙂

까뮈야 숨은거니..?

산책 나와서 기분 최고조인 까뮈

까뮈표 살인미소 발사!!

까뮈의 매력에 빠져보세요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조금씩 줄어들고 있는 까뮈가 09월 04일에 건강한 강아지를 낳았답니다!

까뮈의 아들 ‘까꿍’이 보러가기
▶엄마 바라기 까꿍 이야기

너무나 힘겨운 상황 속에서도 자신은 물론 까꿍이까지 지켜낸 강인한 엄마 까뮈. 까꿍이를 돌보기 위해 성치 않은 다리로 서서 까꿍이를 살뜰히 챙기는 모습에 활동가들 모두 감동받았답니다.

까뮈의 정성으로 건강하게 자란 까꿍

행여나 뛰다가 넘어질까 노심초사 까꿍이의 주변만 맴돌며 지켜보는 까꿍이만의 보디가드랍니다 🙂 총에 맞고도 극적으로 살아난 까뮈가 앞으로는 따뜻한 집에서 까꿍이와 함께 꽃길만 걷기를 바랍니다~!

♥까뮈의 평생 가족이 되어주세요♥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센터점
☞ 전화번호 : 070-42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