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완료

까꿍

07월 08일 강화군 해안남로 공장 지대 인근에서 총성이 울렸습니다.

검은색 RV 차량에서 내린 남자 3명과 여자 1명이 그 지역 일대를 떠돌던 검은 개를 향해 방아쇠를 당긴 것입니다. 목격자에 따르면 그들은 “개 주인이 저 개를 데리고 오라고 했다.”고 했고, 이내 장총을 꺼내 개를 향해 총을 쐈다고 합니다. 탕! 하는 소리와 함께 피를 토하며 풀숲으로 사라진 검은 개. 그리고 사라진 범인들.

풀숲에 쓰러져 있는 모습

총상을 입은 검은 개는 살아있을까요?

목격자는 강화의 공장 지대에 일하는 사람이었습니다. 검은 개가 사라진 후, 자신의 개가 털에 피를 묻히고 나타났다고 했습니다. 직감적으로 개가 살아있을 지도 모른다고 생각했고, 자신의 개가 이끄는 대로 검은 개를 찾아 나선 목격자. 그리고 얼마 후, 풀숲 한편에 축 늘어져 피를 흘리고 있는 검은 개를 발견했습니다. 목격자는 즉시 119에 신고하고 강화군 유기동물보호소로 지정된 병원으로 검은 개를 옮겼습니다.

병원으로 간 검은 개가 뜬장에 있다니….

목격자는 지인과 함께 검은 개가 이송된 지자체 유기동물보호소, 동물병원을 찾았습니다. 그런데, 그곳에서 발견한 처참한 모습의 검은 개. 기초적인 처치를 받았다는 검은 개는 죽은 듯 뜬장에 쓰러져 있었던 것이었습니다. 엑스레이 촬영 결과, 우측 다리 골절과 몸에 박힌 산탄을 확인할 수 있었으나, 더 이상의 치료는 불가한 상황! 목격자와 지인은 참담했고, 검은 개를 살리고 싶다는 간절함에 지인은 이 모든 사실을 케어에 제보했습니다.

케어는 강화로 달려갔고, 그곳의 검은 개를 확인했습니다. 그리고 즉시, 총상 입은 검은 개를 서울의 대형 동물병원으로 이송, 정밀검사에 들어갔습니다. 우리는 비극적인 운명에 처한 검은 개에게는 까뮈라는 이름을 붙여주었습니다.

검사 결과는 최악이었습니다. 오른쪽 팔 골절. 그리고 팔 다리 허리 가슴 등 전신 ‘총상’. 심장사상충. 질염. 출혈로 인한 빈혈. 온몸에 기생하는 진드기 발견, 게다가 일부 총탄은 깨져서 파편으로 온몸에 박혀 있었고 총탄의 성분이 중금속일 경우, 중금속 오염으로 인한 장애를 각오해야 하는 상태였습니다.

총알이 박힌 것이 선명히 보이는 방사선사진

수차례의 탄피 제거 수술과 한방 재활 치료를 받으며 하루하루 힘겨운 시간을 보낸 까뮈. 다행히도 까뮈의 몸은 점점 건강을 되찾아가고 있습니다.

총에 맞고도 극적으로 살아난 까뮈가 09월 04일에 건강한 까꿍이를 낳았답니다!

까꿍이의 멋진 엄마 ‘까뮈’ 보러가기
▶아들 바라기 까뮈 이야기

♥최강 귀여미 까꿍♥

‘까꿍!’ 소리가 절로 나올 만큼 너무나 귀여운 까꿍!

‘제가 바로 까꿍입니다!’

엄마 바라기 까꿍이는 까뮈만 졸졸졸 쫓아다니며 꼬리와 귀를 앙앙 물며 같이 놀자고 장난친답니다. 그러다가 귀찮은 까뮈가 한번 왕!하고 크게 소리치면 시무룩해져 있다가도 다시 장난을 치기 시작합니다 😀

‘엄마랑 있는게 가장 좋아요~’

까뮈와 노는 것도 재미없다면 혼자 놀기의 달견 까꿍이의 실력이 나옵니다! 짧은 다리로 쪼르르 달려가 혼자 장난감을 물고 던지고 다시 뛰어가서 물고 던지고 반복하거나 큰 이불을 상대로 물고 고개를 좌우로 흔들며 까꿍이의 자신감을 내비칩니다 🙂

‘씩씩하게 혼자서도 잘 논답니다’

힘겨운 환경 속에서도 잘 이겨내고 태어나 준 고마움 때문인지 더욱 작고 소중한 까꿍이.

‘엄마와 저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까꿍이의 가장 최근 모습입니다 (2018.12)

산책가서 나뭇가지도 주워오는 클라스

까꿍이와 까뮈를 사랑으로 감싸주실 가족이 되어주세요~

♥까뮈바라기 까꿍이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중요★
견종이나 체격, 생활환경 등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대체로 강아지의 수명은 12~16세 정도 됩니다. 중형견정도 클 까꿍이를 끝까지 가족으로 지켜주실 수 있는지 충분한 고민 부탁드립니다.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센터점
☞ 전화번호 : 070-42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