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완료

금강

들개 소탕 작전에서 살아남은 한 마리, 금강

약 4년 전, 북한산에서 주민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야생동물로서 살아가던 들개들을 몰살해버리겠다는 구청의 시도가 있었습니다.
일명, ‘들개 소탕 작전’.
북한산의 거의 모든 들개들이 소총에 의해 잡혀가 사라졌습니다.

운이 좋았던 한 마리의 새끼 강아지, 금강.
금강은 다행히도 포획되지 않고 주민 아주머니가 주시는 밥에 4년 동안 의존하며 숨어 살고 있었습니다.

금강이 4년 동안 숨어 살았던 비좁은 틈

 썩기 시작한 금강의 네 다리

오랜 길생활 때문이었을까요.
추위와 더위에 그대로 노출된 채 4년을 떠돌던 금강의 네 다리는 몇 년 전부터 썩어가기 시작했습니다. 피고름이 흘러 걷는 것조차 어려워졌죠.
그리고 금강이를 구조하던 2년 전 겨울, 유난히도 혹독했던 추위에 금강의 네 다리는 동상까지 걸리고 말았습니다.

케어는 두 차례의 시도 끝에 구조를 결정했습니다.
구조하던 순간 사방에 튀는 핏방울…병원으로 이동하던 내내 사방에 퍼지는 피고름 냄새…
말 못하는 이 연약한 생명이 홀로 견뎌낸 혹독한 삶의 고통을 토해내는 듯했습니다.

검사를 마친 금강이의 상태는 생각보다 심각했습니다.
모낭충까지 감염된 상태가 지속돼 2차, 3차 감염으로 이어지고 있었습니다. 여기에 동상까지 더해져 네 다리가 썩어가기 시작했던 것입니다.

모낭충 감염과 동상이 겹쳐 피고름으로 범벅된 금강의 네 다리

금강은 한동안 흙바닥조차 제대로 밟을 수 없었습니다

금강의 고통스러웠던 과거를 자세히 보고 싶으신가요?
네 다리가 다 썩어 들어가는 고통 속에서 4년을 버틴 금강

♥동상을 이겨내고 네 발로 당당히 일어선 금강이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동료들이 모두 죽어가는 상황에서도 홀로 살아남은 금강은 역시 강했습니다!
한동안 흙조차 밟을 수 없던 금강은 이제 치료를 마치고 네 발로 당당히 일어섰습니다.
치료의 흔적이 남아 아직 발은 조금 거뭇하지만 걷는 데는 문제없습니다.

당당히 치료를 마친 금강의 모습이 궁금하신가요?
▶ 힘든 치료를 마치고 당당히 선 금강

‘들개’로 떠돌았기에 아직 사람에 대한 경계는 완전히 풀지 못했습니다.
사람이 없을 때만 밥을 먹고 장난을 치며 노는 소심이…
하지만 활동가들에게 조용히 눈인사를 건네고 먼저 다가오는 이에게는 기꺼이 품을 내어줍니다.
호기심도 많은 귀염둥이!

2년 전 입소 당시 금강

치료를 마친 후 장난치고 있는 금강

아직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있지만 순한 눈망울과 호기심을 가진 귀염둥이랍니다

모진 환경에 살면서도 끝까지 생명의 끈을 놓지 않은 강한 금강.
목숨을 위협하는 인간의  횡포 속에서도 순한 눈망울을 간직하고 있는 금강.

금강의 네 다리가 힘차게 뛰어놀 너른 마당이 되어주실 가족을 기다립니다-!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점
☞ 전화번호 : 070-42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buttons text=”대부대모 신청” link=”https://mrmweb.hsit.co.kr/default.aspx?Server=bL/9vmrI6f+GfqRVvoEYmQ==&action=join&supporttype=57″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