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감

차도 위를 아슬아슬하게 오가던 강아지들

지난 18년 3월 17일 차가 쌩쌩 다니는 차도 위 다리를 절며 다니는 강아지와 다른 2마리의 블랙 믹스 강아지들이
길 위에서 생활하고 있다는 제보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하였습니다.
혹시 주인이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근처 가게 주인아주머니에게 물어보니 몇 개월 째 근방을 떠돌아다니는 유기견이라고 했습니다.
주인도, 가족도 없는 강아지들이 어떤 연유로 차도 근처에 와서 살게 되었는지 알 수 없었습니다.
강아지들은 하나같이 덥수룩한 털에 눈이 가려 자칫 도로 위를 쌩쌩 달리는 차에 치여 로드킬 당할 위험이 커 보였습니다.

엉망으로 엉킨 털로 생활하는 믹스견.

위험천만한 상황에서 차도 위에 앉아있던 강아지들은 멀리서 차가 오는 걸 발견하자 느린 속도로 일어나
천천히 바깥으로 이동하는 것이었습니다.
보기만 해도 아찔해지는 위험천만한 장면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몸이 온전한 강아지도 위험한 차도, 다리까지 절며 다니는 강아지는 더욱더 위태로워 보였습니다.
얼마나 생명을 유지할 수 있을지 알 수 없는 일. 구조대는 현장에서 급한 마음으로 구조를 서두를 수밖에 없었습니다.

사람의 손길을 기억하는 검은색 믹스견 3마리

구조대가 다가가자 도망가기는커녕 사람이 좋아 다가오는 3마리의 강아지들 그렇게 3마리의 강아지들은
순순히 구조대의 품에 안겨 동물병원으로 향했습니다.
오랜 유기 생활로 인해 털이 심하게 엉킨 강아지들의 상태를 확인하기는 어려웠습니다.

병원에서 얌전히 기다리는 믹스견들.

구조대는 구조한 3마리 중 가장 작은 강아지에게 ‘귀감’이라는 이름을 선물했습니다.
구조 후 이루어진 미용과 기본 검사 와중에도 미용사님이나 의사 선생님을 공격하거나 짖기는커녕
가만히 응해 준 귀감는 누군가의 가족으로 지냈을 확률이 커 보였습니다.
귀엽고 약간 소심한 귀감이와 형제들은 어쩌다 도로에 홀로 버려졌을까요? 그 이유가 무엇인지 안타깝기만 했습니다.
진단 결과 피검사 및 다른 검사는 큰 이상 없었습니다. 착한 귀감이가 있어야 할 곳은 무서운 차도 위가 아닌 따뜻한 집일 것입니다.

사람이 아직은 무서운 귀감

귀감이는 사람은 좋아하지만 살짝 겁이 많아 뒤에서 눈치 보며 조금씩 다가오는 친구입니다.
사람에게는 조금 소심한 편이나 다른 동물에게는 친화적인 편인 귀감이!
다만 어찌 된 영문인지 사람의 눈치를 자주 보는 귀감이, 무슨 일을 당했던 걸까요?
어떤 일이기에 깜짝깜짝 잘 놀라는 귀감이를 보면 활동가들은 가슴이 아파집니다.

살짝 토라진 귀감.

이런 귀감이의 불안정한 마음을 사랑으로 치유해줄 따뜻하고 든든한 가족이 되어주실분 어디계신가요?!~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센터점
☞ 전화번호 : 070-42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