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완료

강건

한달 동안 화상입고 개농장에서 방치되던 황구

지난 2월 울산광역시 동구의 한 야산에서 큰 화재가 발생하였습니다. 이곳에는 여러 마리의 개가 사육되던 곳으로 화재로 인해 화상을 입은 개들이 방치되었습니다. 하지만 개농장주는 화상 입은 개들을 방치했고 심한 화상을 입은 개들이 차례로 죽어나갔습니다. 야속하게도 주인은 죽은 사체조차 거두지 않고 그대로 내버려 두었고, 화상을 입고도 극적으로 살아남은 아이가 바로 황구입니다.

구조 당시 피부 상태

울산에서 서울로 사력을 다한 긴급 이송이 시작되고…

그로부터 한 달이 지난 3월, 주변의 민원으로 울산 동구청 직원과 경찰이 현장에 출동해 화상 입은 채 방치된 황구를 발견했습니다. 얼굴부터 등을 지나 꼬리까지 끔찍한 화마로 피부가 벗겨진 황구는 고통에 떨고 있었습니다. 죽어가는 개를 방치한 주인은 개를 절대 내줄 수 없다고 강경한 입장을 보이다 동물학대로 고발하겠다고 하자 포기한 듯 황구를 내주었습니다. 황구는 절차에 따라서 지자체보호소로 입소했으며, 케어 구조팀은 본 사연을 접하고 죽기 직전인 황구를 살리기 위해 개인활동가와 협력하여 울산에서 서울로 긴급 이송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화상의 고통도 모자라 먹지 못해 뼈만 남은 가엾은 개

불 타서 녹아내린 두 귀, 한 달간이나 거의 먹지 못해 뼈만 남은 얼굴과 몸. 그럼에도 살 의지를 보이고 있는 황구를 케어는 살려주고 싶었습니다. 그 마음을 모아 케어는 불에 탄 황구의 이름을 어떤 시련 속에서도 강하게 버텨 건강해지라는 의미를 담아‘강건’이라고 지어주었습니다.

이름처럼 강하게 이겨나가자 강건아!

구조 당시 강건이는 피부층은 괴사되어 간신히 뼈와 근육에 붙어 있는 정도였으며, 강건이의 온몸은 고름덩어리들이 엉겨 붙어 있어 움직이는 것조차 고통이었습니다. 게다가 화상으로 녹아내린 눈은 감기지 않아 수시로 인공눈물을 넣어주는 등 꾸준한 치료가 필요한 아이로, 모든 것이 절망적이고 당장 치료도 기간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하지만 이젠 밥도 잘 먹기 시작했으며 활동량도 많아 지는 등 건강을 되찾아가고있습니다. 물론 아직까지도 여러모로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아이지만 하루하루 시련을 견뎌나아가는 기특한 강건이랍니다!

많이 좋아진 강건이 피부

이런 강건이를 응원해주신 분들과 강건이를 정성껏 치료해주신 동물병원 의료진분들 모두 감사드립니다.

더 자세한 이야기 보러가기
몸 절반이 불에 탄 황구 강건이

♥매력만점 강건이♥

강건이는 입소 당시에 경계심이 심한 예민한 아이였습니다. 사람도 버티기 힘든 일들을 혼자 견뎌야 했을 강건이를 생각하면 그 또한 이해가 안 갈 수 없었기에 활동가들 모두가 강건이가 안정을 되찾을 때까지 노력하며 기다렸습니다.

그런 활동가들의 마음을 알아준걸까요? 이젠 먼저 애교도 부리는 순둥이가 되었습니다. 뿐만아니라 몸에 털도 제법 많이 자라 외모 또한 멋져진 강건이! 다만 아직까지도 외부인에겐 함부로 터치를 못하게 하지만 점차 순화되며 나아가고 있습니다.

엉덩이 만져달라는 애교를 선보이는 강건이

또한 다른 동물들과도 너무나 잘 지내는 친화적인 성격까지 보유하고 있습니다. 얼마나 매력적인지 사람이든 동물이든 모두 강건이에게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답니다 🙂

빙구끼가 보이는 귀여운 표정 발사!

꽃미소가 멋있는 강건이

트라우마를 갖을 법도한데 큰 문제행동 없이 지내주는 강건이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강건이는 사랑 받을 준비가 다 되었답니다~ 🙂

♥강건이를 따뜻하게 품어줄 가족이 되어주세요♥

입양문의
☞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센터점
☞ 전화번호 : 070-4259-8886

[buttons text=”입양신청서 바로가기” link=”http://fromcare.org/adopt-apply” type=”btn_orange” size=”” target=”true”]

공유하기

오래 기다리고있어요

최근 입소